▒ Home > 기사 > 메인
 
복지부, 아동학대 판단 전 '우려' 가정도 의료비·양육코칭 지원  [2024-04-15 09:33:23]
 
 '아동학대 예방·조기지원 시범사업' 수행 시군구 20개 선정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오는 22일부터 아동학대로 신고 된 후 학대까지 이르지 않았지만 향후 우려가 있는 가정에 대해 심리적·경제적 지원이 강화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러한 내용으로 해당 가정을 선제적으로 지원하는 '아동학대 예방‧조기지원 시범사업'을 20개 시군구에서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지금은 지자체가 아동학대로 피해를 받은 것으로 판단된 아동을 아동보호전문기관으로 연계해 상담·교육·서비스를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반면 학대 여부에 대한 판단이 나오기 전 긴급히 도움이 필요한 아동에 대한 지원은 다소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시범사업은 '신속지원중심형', '가족기능회복형', '양육코칭지원형', '양육상황점검형' 4가지 유형이 지원되는데 각 지역에서는 적합한 유형을 1~3가지 선택하면 된다. 

 

신속지원중심형은 아동학대 신고 후부터 사례판단 전까지 긴급한 지원이 필요한 학대피해 의심아동에게 시‧군‧구청이 아동의 신체·심리적 회복을 위한 의료비, 돌봄서비스 비용, 필수물품(기저귀·분유·학용품) 등을 지원한다.

 

가족기능회복형은 시‧군‧구청이 아동학대로 판단하지 않았으나 향후 아동학대 발생이 우려되는 가정에 대해 가족 간 유대관계 형성, 감정 이해하기 등 가족기능 강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양육코칭지원형은 아동학대까지는 이르지 않았으나 아동와 부모 간 갈등이 있거나 아동 양육에 어려움이 있는 가정에 전문 양육코칭을 지원한다. 

 

양육상황점검형은 지자체에서 아동학대 우려가 있는 가정을 주기적으로 방문해 아동의 성장을 확인하고 가정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한다.

 

올해 시범사업에는 서울 관악구, 부산 강서구, 대구 달서구, 울산 남구 등 11개 시‧도의 20개 시‧군‧구가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각 지자체는 사업 준비기간을 거쳐 4월 22일부터 순차적으로 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현수엽 인구아동정책관은 "시범사업을 통해 학대피해 의심아동에게 신속한 지원을 제공하고 신고 이력이 있는 가정에 대해 선제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재신고와 아동학대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2024-04-15 09:33:23]
이전글 국토부, "월세 70만원 이상도 받는다"..'청년월세 ..
다음글 정부, "적재물 이탈방지 꼼꼼히"..운전자 안전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