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행안부-금융당국, 새마을금고 편법대출 논란 합동감사..대상금고 20→40개 확대  [2024-04-08 09:27:47]
 
  새마을금고 정부합동감사 이렇게 달라집니다
 부동산 관련 대출, 대출 용도 외 유용, 조직문화 분야 등 감사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정부가 새마을금고의 건정성 악화의 주요 요인으로 꼽히는 부동산 편법 대출과 관련해 대대적인 감사에 들어간다. 

 

행정안전부는 8일부터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새마을금고중앙회와 함께 새마을금고 정부합동감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감사는 대상금고와 감사인원, 감사기간을 확대해 실시한다. 대상금고는 종전 20개 금고에서 40개, 감사인원은 8~9명에서 20명, 감사기간은 1주(5영업일)에서 2주(10영업일)로 늘려 지역금고에 대한 감사를 대폭 강화한다.

 

정부 합동감사를 통해 건전성 악화의 주요 요인인 부동산 관련 대출 관리실태와 내부통제 체계, 대출 용도 외 유용 등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예정이다. 또한 건전성 외에 새마을금고의 주요 지적사항으로 꼽히는 조직문화 개선 필요 금고도 선정해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감사 대상은 1284개 금고 중 자산규모, 감사주기, 사고(제보)발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한다.

 

올해부터는 예금보험공사가 감독 기관으로 추가된 만큼 금융감독원과 함께 직접 감사팀을 구성해 32개 지역금고를 감사하고 규정 위반에 대해서는 엄격한 제재 등을 통해 감사의 실효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행안부 고기동 차관은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등 금융당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새마을금고의 건전성을 면밀히 살펴 국민 신뢰를 받는 새마을금고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2024-04-08 09:27:47]
이전글 국토부, 결혼해서 손해?..신생아 특례 대출 부부합산 ..
다음글 국토부, "월세 70만원 이상도 받는다"..'청년월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