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행안부, 때 이른 무더위 냉방기 화재 주의..에어컨 단독형 콘센트·선풍기 내부먼지 제거 사용 요청  [2023-06-19 12:30:19]
 
 
 최근 5년 간 냉방기 화재 총 1818건…에어컨 1234건, 선풍기 584건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한낮의 기온이 30도(℃)를 넘나드는 더운 날씨를 기록하며 냉방기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에어컨, 선풍기 사용 전 점검을 통해 화재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19일 요청했다.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 간 화재 통계에 따르면 에어컨과 선풍기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1818건이었다. 이 중 에어컨은 1234건, 선풍기는 584건이다.

 

냉방기 화재는 에어컨과 선풍기 사용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6월부터 늘기 시작해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8월에 가장 많았다. 주로 전선의 접촉 불량이나 손상, 훼손, 누전 등에 따른 전기적 요인과 과열로 인한 기계적 요인, 부주의 등의 원인으로 발생했다. 

 

에어컨 화재의 77.6%는 전기적 원인이었다. 사용 전에는 전선이 손상되거나 무거운 물체에 눌리는 곳은 없는지 점검해야 한다. 또한 에어컨은 전기 사용이 많은 만큼 과열의 위험도 높으니 단독형 콘센트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선풍기 화재는 64.2%가 전기적 요인으로 기계적 요인에 의한 화재발생이 30%다. 보관된 선풍기를 사용할 때는 내부에 쌓인 먼지를 제거하고 옷가지나 수건 걸침 등으로 모터의 송풍구가 막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화재 발생을 시간대별로 보면 에어컨·선풍기 모두 기온이 높은 오후 시간대에 화재 건수가 많았으나 이른 시간인 오전 9시부터 늦은 밤까지도 꾸준히 발생헤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

 

이른 시간부터 냉방기를 사용하게 되는 여름철에는 시간설정 기능을 활용해 틈틈이 가동을 멈춰 주고 일정시간 이상 자리를 비울 때는 전원을 꺼 과열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도록 한다.

 

행안부 이명수 예방안전과장은 "해마다 여름이면 에어컨과 선풍기로 인한 화재가 끊이지 않고 발생한다. 무더운 여름이 예보되는 올해는 사용 전 더욱 철저한 점검과 안전한 사용으로 사고 없는 시원한 여름 보내길 바란다"고 했다.

 


[2023-06-19 12:30:19]
이전글 국토부, 취업 미끼로 택배차 강매하면 구인사이트 내 ..
다음글 행안부, 민간단체 지방보조금 술술 샌다..부정수급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