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전국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율 75.1%..2035년까지 100% 목표  [2023-04-27 13:16:37]
 
 6515억 원 투입해 4535개소 내진성능 확보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지난해 공공시설물의 내진성능 확보율(내진율)이 75.1%로 당초 계획 보다 1.0%p(포인트)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2022년도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대책 추진결과를 27일 공개했다. 

 

지난해 전국 내진설계 대상 공공시설 19만7,090개소 중 14만7978개소가 내진성능을 확보해 내진율은 2021년 72.0%에서 75.1%로 상승했다. 이는 당초 계획인 74.1% 보다 1.0%p를 초과 달성한 실적이다.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에서는 내진보강사업에 6515억 원을 투입해 4535개소의 내진성능을 추가 확보했다. 

 

시설별로는 공공건축물 1986개소(2479억 원)이 가장 많았고 학교시설 1354개소(2401억 원), 도로시설물 902개소(1081억 원)이 뒤를 이었다.

 

중앙행정기관은 교육부 1539개소(2907억 원), 국방부 1137개소(1073억 원), 국토교통부 634개소(642억 원) 순으로 내진성능 확보 실적이 많았다. 자치단체별로는 경기도 183개소(204억 원), 경상북도 84개소(104억 원), 제주특별자치도 81개소(16억 원) 순으로 많았다. 

 

내진보강대책은 도로, 철도, 항만 등의 국가기반시설과 학교와 같은 기존 공공시설물의 내진성능 향상을 위해 5년 단위로 수립된다.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사업은 시설물별로 관계 법령 제·개정 이전에 설치된 33종 19만여 개 공공시설에 대해 2035년까지 내진율 100%를 목표로 단계별로 추진된다. 현재 3단계 사업이 추진 중이다.

 

3단계(2021~2025년) 사업은 2만1,574개소 시설물을 대상으로 5년간 3조554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오는 2025년까지 내진율 80.8%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행안부 이한경 재난관리실장은 “공공시설물은 규모가 크고 이용자가 많아 지진이 발생할 경우 큰 피해가 우려된다”며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공공시설물이 조속히 내진성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2023-04-27 13:16:37]
이전글 "성폭력 동반 폭력"..부산‧경기 복합 피해 ‘..
다음글 주택 경매 시 지방세보다 임차보증금 우선 배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