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금융기관 사칭·서민상품 오인 불법 대부광고 일제 점검  [2022-09-02 12:01:30]
 
  금융위
 사전심의 통해 온라인 불법 동영상 대부광고도 차단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금융기관을 사칭한 불법 대부광고에 대한 일제 점검이 실시된다.

 

금융당국, 경찰, 서울시, 경기도는 불법 동영상 대부광고로 인한 서민층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불법 동영상 대부광고 특별점검 기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점검은 5일부터 30일까지 4주간 진행된다.

현행 대부업법에 따라 등록 대부업자는 광고 시 금융기관을 사칭하거나 정책서민금융상품을 공급하는 것으로 오인될 수 있는 표현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업체(대표자)명, 등록번호, 대부이자율 등 대부조건을 명확히 밝히고 과도한 채무 위험성 등 계약 시 주의사항을 안내해야 한다. 또한 미등록 대부업자는 대부업 광고를 할 수 없다.

 

이를 위반하는 경우 등록 대부업자는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미등록 대부업자는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 

 

불법으로 의심되는 동영상 대부광고에 대해서는 금융감독원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1332), 서울시 공정거래종합상담센터(120), 경기도 경제수사팀(031-8008-5090)으로 신고 제보가 가능하다. 

 

아울러 10월부터 대부협회가 회원 대부업자의 온라인 동영상 광고를 사전심의할 수 있도록 개정된 ‘대부금융광고심의규정’이 시행된다. 현재 대부협회는 일간지 광고, 극장·공중파·케이블방송을 통한 영상광고 등에 대해 사전심의를 하고 있다. 동 규정이 시행되면 SNS 등 온라인 미디어매체를 통한 동영상 광고도 사전심의를 거쳐야 한다. 

 

금융위는 “사전심의 절차를 통해 불법 동영상 대부광고 게시를 사전에 차단해 소비자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2022-09-02 12:01:30]
이전글 영유아검진 기간 연장 올해 말 종료..내년부터 월령 ..
다음글 코로나19 소득 감소 특고·프리랜서 75만4천명 지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