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코로나19 소득 감소 특고·프리랜서 75만4천명 지원금 완료  [2022-09-02 14:08:23]
 
  고용노동부 세종청사 전경
 1~6차 총 478만8천명에 5조3천억원 지원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지난달 말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특수형태근로자(이하 특고)와 프리랜서 75만4천명에게 6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이 지급됐다. 

 

고용노동부는 1∼5차 코로나19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대상자에 포함된 수급자 64만명에게 지원금을 6월 우선 지급한 데 이어 신규 신청자 11만4천명은 계좌 이체오류를 확인해 최종 지급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6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받은 방과후강사, 보험설계사, 방문판매원, 대리기사 등 특고·프리랜서는 75만4천명으로 200만원을 지원받았다. 

 

2020년 6월 지원사업이 시작된 후 1차부터 6차까지 총 478만8천명에게 5조3천억원이 지원됐다. ​ 


[2022-09-02 14:08:23]
이전글 금융기관 사칭·서민상품 오인 불법 대부광고 일제 점..
다음글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출하..18세 이상 미접종자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