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권익위, "상속받은 농지 경작 사실 확인 시 양도소득세 감면"  [2022-04-25 12:41:15]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농사 증빙서류 없단 이유로 양도소득세 부과 부당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상속받은 토지를 1년 이상 경작한 사실이 확인된다면 양도소득세를 감면해줘야 한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상속받은 농지를 직접 경작한 사실이 확인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양도소득세를 부과한 처분을 취소하도록 과세관청에 시정권고했다.

 

ㄱ씨는 2012년 돌아가신 아버지 ㄴ씨로부터 농지 11필지를 상속받아 직접 경작하다가 2016년 2필지, 2018년 9필지를 각 양도했다. 아버지 ㄴ씨는 토지 11필지를 1974년에 취득해 사망한 2012년까지 직접 경작했다.

 

ㄷ세무서장은 ㄱ씨가 2016년 양도한 2필지에 대해서는 ㄱ씨가 1년 이상 스스로 경작한 것으로 봤다. 이에 ㄴ씨가 생전에 경작한 기간을 포함해 8년 이상 경작한 것으로 인정해 양도소득세를 감면했다. 그러나 ㄷ세무서장은 ㄱ씨가 2018년 양도한 9필지에 대해서는 농사를 지은 증빙서류를 제출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ㄱ씨가 직접 경작한 것으로 인정하지 않고 양도소득세를 부과했다.

 

조세특례제한법에서는 농지를 8년 이상 경작하면 양도소득세를 감면해주고 있다. 상속인이 상속받은 농지를 1년 이상 경작한 경우 피상속인이 취득해 경작한 기간을 더해 8년 이상 경작한 것으로 확인되면 양도소득세를 감면해주고 있다.

 

이에 대해 권익위는 ㄱ씨가 2014년 정부로부터 직불금을 받은 점, 농기계를 보유하고 있고 농협 조합원과 농어업경영체에 등록돼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상속받은 농지를 최소 1년 이상 경작한 것으로 봤다.

 

또한 ㄷ세무서장은 ㄱ씨가 2016년에 양도한 농지 2필지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감면해 준 점, 이후 2018년 양도한 농지에 대해서도 양도소득세 감면을 적용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2022-04-25 12:41:15]
이전글 연 300명 내외 환자 발생..인천·경기·강원 북부 '..
다음글 스토킹 피해자 '가족'도 포함..보호시설 운영 법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