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건설업 추락 매년 평균 270여명 사망..중소 현장 80% 차지  [2020-11-04 17:09:55]
 중소규모 건설현장 추락재해예방 집중 점검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안전보건공단은 사고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건설업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4일 중소규모 건설현장을 찾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건설업 추락으로 인한 사고 사망자는 최근 5년간 1,369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평균 270여 명이 사망하고 있다. 이러한 사망원인은 작업발판이 불량하게 설치됐거나 안전난간이 없는 곳에서 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5년간 120억 미만 중소 건설현장에서의 추락 사망자는 1,098명으로 전체 추락 사고 사망자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안전보건공단 점검반은 이날 서울시 구로구에 소재한 민간임대주택 신축 현장을 방문해 추락 위험요인을 중점 점검했다.​ 건설현장의 작업발판, 안전난간 설치 상태, 개구부(공사를 위해 뚫어 놓은 구멍) 막음 조치, 노동자의 안전모‧안전대 등 개인보호구 착용 여부를 중점적으로 살폈다.

 

이외에도 겨울철을 앞두고 용접·용단 작업 시 불티에 의한 화재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건설현장의 가연물 격리, 제거 여부와 화재예방 설비, 시설물 안전상태 등도 함께 점검했다. 

 

공단 관계자는 “사고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추락재해를 막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며 “특히 소규모 건설현장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사업주는 작업발판, 안전난간 등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고 노동자는 개인보호구 착용 등의 안전 수칙 준수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 


[2020-11-04 17:09:55]
이전글 오늘부터 '내일키움일자리' 사업 3,414명 근무 시작
다음글 올해 11~12월 건조 일수 증가.."산불 발생 각별히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