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원주시, 의료급여자 4569명 건강생활유지비 정산 환급  [2022-12-14 17:43:32]
 
 의료기관 합리적 이용..잔액 환급액 증가 기대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원주시는 13일 관내 건강생활유지비를 남긴 의료급여 1종 수급권자 4569명에게 2022년 건강생활유지비 정산액 1억4951만8천 원을 환급해줬다고 밝혔다.

 

건강생활유지비는 의료급여 1종 수급권자가 외래진료를 받는 경우 본인부담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의료급여 제도다. 

 

1종 수급권자 전체에게 지원되지만 본인부담면제자인 18세 미만, 등록 희귀난치성질환자 또는 등록 중증 질환자, 임산부, 행려환자, 가정간호를 받는 자, 선택의료급여기관 이용자, 노숙인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금은 1인당 매월 6천 원으로 수급권자별 건강보험공단 가상계좌에 매월 1일 입금되고 있다.​

 

 

수급권자의 외래진료 시 본인부담금을 건강생활유지비로 우선 차감 납부함으로써 의료급여 수급권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있다고 원주시는 밝혔다. 

 

건강생활유지비는 개인별 잔액이 남은 경우 의료급여수급권자에게 환급하고 있다. 잔액 2천 원 미만, 사망한 수급권자, 월 초일부터 말일까지 입원한 기간이 있는 장기 입원 수급자는 이 기간을 제외해 환급하고 있다.

 

원주시 생활보장과 김영열 과장은 "의료급여 수급권자들이 의료기관을 합리적으로 이용해 약물 오남용을 방지하고 자신의 건강도 챙겨 건강생활유지비 잔액을 더욱 많이 환급받길 바란다"고 했다.​ 


[2022-12-14 17:43:32]
이전글 양구군, 단돈 100원으로 이용 '행복마을버스' 인기
다음글 평창군, 주민 간 갈등 조화롭게 해결..마을 자치규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