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권익위, 난방비가 '0원'?..공동주택 관리비 회계비리 차단  [2022-10-05 12:08:31]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관리직원 횡령·공사 입찰가격 부풀리기 등 근절방안 마련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정부가 난방비 0원 세대, 공사 입찰가격 부풀리기, 공동주택 관리직원 횡령 등 공동주택 관리 과정에서의 비리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제도개선에 나섰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공동주택관리 비리를 근절하기 위한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해 국토교통부와 17개 광역지방자치단에 권고했다.

 

우선 권익위는 공동주택 관리직원이 지출 증빙서류를 위·변조해 차액을 횡령하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한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공동주택감사가 예금잔고증명과 관계 장부를 대조하도록 했다. 

 

또한 전기·소방·도색공사 등의 담당자가 지출 적정성을 검토해 지출담당자의 증빙서류 위·변조에 의한 횡령을 방지하도록 했다. 

 

관리비가 부적정하거나 과다하게 관리비가 부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관리비 내역 공개'도 강화하도록 했다. 

 

난방비의 경우 보통 각 세대에 설치된 계량기 측정치에 따라 부과되고 세대별 측정량 외 공동 사용량은 전체 관리비에 포함된다. 이 때 각 세대가 고의적으로 계량기를 파손시켜 난방비를 0원 처리 받는 사례가 발생했다. 이 경우 나머지 세대는 0원 처리된 세대의 난방비까지 부담해야 한다.

 

권익위는 관리비를 비교할 수 있도록 동일 단지·평형 아파트 관리비의 최고, 최저, 평균치를 입주자에게 알리도록 했다.

 

그 외에도 공동주택 내 공사 계약 시 공사 예정가격이나 입찰최고 가격을 공고해 입찰가격 부풀리기를 통한 관리비 과다부과를 막는 방안도 권고했다. 

 

입주자가 관리비 연체 시 일부 지자체가 연 15%, 1년 도과시 연 20% 등 지나친 관리비를 부과하고 있어 12% 수준으로 낮추도록 권고했다.

 

권익위 양종삼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제도개선으로 공동주택 관리의 투명성이 제고되고 비리가 예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2022-10-05 12:08:31]
이전글 청년 2억원·신혼부부 3억원..버팀목 전세대출 한도 ..
다음글 권익위 "군용 헬기만 운용..2km 밖까지 고도 제한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