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권익위, 소속 공무원에 지자체 지역 축제 입장권 강매 '부당행위'  [2022-09-30 10:45:22]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공무원 행동강령' 준수 담은 공문 243개 지자체 안내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지방자치단체가 개최하는 박람회, 엑스포, 문화제 등 지역 축제 입장권을 소속 공무원 등에게 강제적으로 판매하거나 구입하도록 하는 부당행위에 대해 제동이 걸렸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9일 지자체가 개최하는 지역 축제와 관련해 소속 공무원들이 유념해야 할 '공무원 행동강령' 준수사항을 담은 공문을 243개 지자체에 안내해 위반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그간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지역 축제가 전국적으로 활성화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일부 지자체가 개최하는 지역 축제와 관련해 입장권 강매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는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하는 행위가 될 수 있어 선제적인 예방조치가 필요했다.

 

'공무원 행동강령'에는 공무원의 직무권한 또는 지위·직책 등을 이용해 직무 관련 공무원에게 직무 범위를 벗어난 부당한 지시·요구, 공직자가 아닌 자에게 부당한 알선·청탁 등을 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공무원 행동강령'을 소관하는 권익위는 지역 축제를 개최하고 있거나 개최할 예정인 지자체 소속 공무원들이 준수해야 할 주요 행위기준을 243개 지자체에 안내했다.

 

권익위 한삼석 부패방지국장은 "지자체와 소속 공무원들은 지역 축제 입장권 강매와 같은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2022-09-30 10:45:22]
이전글 권익위 "환지청산금 안내 없었다면 시효 지났어도 지..
다음글 청년 2억원·신혼부부 3억원..버팀목 전세대출 한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