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권익위, “사업자등록 만으로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 해지 위법”  [2021-04-06 16:14:48]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실제 사업 안했다면 취업한 것으로 볼 수 없어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중소기업에 신규 취업한 청년근로자가 청년내일채움공제(이하 청년공제) 가입기간 중 사업자등록만 하고 실제 사업을 하지 않았다면 취업한 것으로 볼 수 없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청년공제 가입기간 중 개인사업자등록을 했다는 이유만으로 청년공제를 중도해지 한 노동청 처분은 위법하다고 결정했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중소·중견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만 15~34세 청년이 정해진 기간 동안 일정 금액을 적립하면 정부와 기업이 공동으로 적립해 만기 시 목돈을 마련할 수 있게 하는 제도다. 군복무를 포함해 최장 39세까지 받을 수 있다. 청년공제 가입일로부터 자기 부담금으로 매월 12만5천원씩 2년간 총 300만원을 납입하면 고용노동부가 청년에게 주기별로 취업지원금 등 총 1,300만 원을 지원한다.

 

A씨는 전기업체에 입사하면서 청년공제에 가입하고 이 기간에 개인사업자등록을 했다. 그러자 노동청은 A씨가 개인 사업을 한 것으로 간주해 청년공제 가입을 중도 해지하는 처분을 했다. 

 

행심위는 근로자 A씨가 청년공제 가입기간 중 사업자등록을 한 사실은 있으나 실제 사업은 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사업자등록을 한 것만으로 취업한 것으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권익위 민성심 행정심판국장은 “이번 행정심판으로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을 청년근로자들에 대한 권리구제 범위가 확대돼 청년근로자들의 생활안정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2021-04-06 16:14:48]
이전글 친환경수산물 처음 인증 시 '6개월 자료'로 간소화
다음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자문위원회 구성·발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