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신체등급판정 이의신청 모든 병무관청이 접수  [2020-06-23 10:58:18]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색약자도 육군⸱공군 조리병으로 복무 가능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앞으로는 신체등급 판정에 대한 이의신청을 모든 병무관청이 접수하도록 개선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군 입대를 앞둔 청년들이 느끼는 불편과 불공정을 해소하기 위해 이와 같은 내용의 개선방안을 마련할 것을 병무청과 국방부에 권고했다.


대한민국 남성은 만 19세가 되거나 입대 연기사유가 없어지면 전문신체검사 의사의 병역판정 신체검사를 받는다. 이후 지방병무청은 신체등급판정 결과와 학력 등을 고려해 현역이나 보충역 등의 병역처분을 한다. 올해 한해에만 신체검사 대상 남성은 약 30만 여명에 이른다.


그동안 지방병무청은 신체등급판정 결과를 통보하면서 병역처분을 함께 안내해 왔다. 그러나 신체등급판정 결과와 병역처분을 명확히 구분해 통지하지 않다보니 신체등급판정 이의신청이나 병역처분 불복 과정에 있어 혼란이 있었다. 신체등급판정은 10일 이내에 이의신청으로, 병역처분은 90일 이내에 행정소송 또는 행정심판을 청구해야 한다.

 

그러나 이를 혼동해 신체등급 이의신청 기간을 놓치거나 또는 이의신청을 행정소송이나 행정심판으로 청구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또한 신체검사를 한 곳에서만 신체등급판정 이의신청을 접수하도록 해 신청자의 불편을 야기했다.


권익위는 신체등급판정 이의신청을 모든 병무관청이 접수하고 병역처분이 행정소송·행정심판 대상임을 분명하게 알리도록 병역처분 통지제도를 마련할 것을 국방부와 병무청에 권고했다.


아울러 해군과 해병대와는 달리 육군과 공군은 ‘색약자’가 조리병으로 군 복무를 할 수 없도록 조리병 지원자격에 ‘색약자’를 제외시켜 왔다. 이 때문에 조리사 자격이 있는 색약자도 육군과 공군의 조리병으로 군 복무를 할 수 있도록 개선해 달라는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를 개선해 ‘색약자’도 육군과 공군에서 조리병으로 군 복무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올해까지 마련할 것을 육군본부와 공군본부에 권고했다.
​ 


[2020-06-23 10:58:18]
이전글 22,23일 올 여름 최고 더워..온열질환 주의
다음글 의료기관⸱노인의료복지시설도 온천수 이용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