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자전거도로 사고 위험지역 재난안전특교세 30억원 지원  [2020-06-11 00:12:16]
 
 
 2022년까지 자전거 교통사고 50% 감소 목표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자전거도로 사고 위험이 높은 지역에 시설 개선비가 지원된다.


행정안전부는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안전 개선사업’ 지원 대상 18개 지자체를 선정하고 재난안전 특교세 30억 원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원 대상 지자체는 서울 양천, 부산 연제, 인천 연수, 광주 동구, 대전 중구, 경기 고양·광주, 충북 청주, 충남 태안·논산, 전북 전주·전북·익산·남원, 전남 순천·해남, 경북 영천, 경남 의령, 제주 제주시다.

 

사업대상지는 반경 200m 내에서 자전거 사고가 연간 4건 이상, 사망사고는 3건 이상 발생한 자전거 사고다발지역을 우선 선정해 자전거도로의 사고원인을 찾아 교통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18개 지자체에는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연구원, 대전세종연구원 등 교통안전 전문기관의 협조를 통해 계획 수립과 사업 추진을 자문받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이 사업은 범정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민생명 지키기 프로젝트’와 연계한 것으로 2016년 258명을 기록했던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를 2022년까지 129명(50%)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재관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전국 자전거도로 사고 위험지역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안전한 자전거 이용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 


[2020-06-11 00:12:16]
이전글 2023년 경남 차원에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개원
다음글 부패신고자 정보 공개 시 최대 5천만원 벌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