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윤석열 대통령,제78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참석..."경찰의 치안과 법집행 역량 세계에서 인정받고 있어"  [2023-10-18 13:26:21]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78주년 경찰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사진=뉴시스)
 "근무 여건과 처우 개선 예고···경찰,국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치안' 중심으로 재편하고 늘 현장 대응력 높여야"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78년 전 광복 이후 지금까지 경찰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의 수호자로서 맡은 소임을 충실히 해왔다"며 "끊이지 않는 사건, 사고와 범죄에 맞서 국민의 안전과 법질서 확립에 앞장서 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78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제 주요 강력 범죄 검거율은 95%에 육박하고 있으며 서민의 삶을 위협하는 보이스피싱 피해는 작년보다 30% 이상 줄었다"고 평가한 뒤 "민생과 건설 현장에 만연했던 관행적 폭력행위를 근절하고 전세 사기와 마약을 비롯한 민생 범죄로부터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경찰의 노고에 의미를 부여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어 "보호시설 연계와 심리치료 지원을 통해 가정폭력, 스토킹, 아동학대 범죄의 피해자를 두텁게 보호하고 있다"며 "이러한 우리 경찰의 치안과 법집행 역량은 세계에서도 인정받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흉악범죄의 고리를 끊어 국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경찰 조직을 국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치안' 중심으로 재편하고 늘 현장 대응력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성폭력, 아동학대, 가정폭력, 스토킹과 같이 약자 상대 범죄는 절대 용납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께서 일상에서 범죄 위협과 두려움을 느끼지 않고 안전하게 사실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흉악범죄에 대한 효과적 대응을 위해 방검장구, 저위험권총 등 신형 첨단장구를 신속히 보급하겠다"며 "정부도 경찰이 보다 더 적극적으로 강력 범죄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근무 여건과 처우 개선을 할 것임을 예고했다.

 

아울러"범죄자 검거 활동에서 더 나아가 범죄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고 차단해야 한다"며 "관계기관과 협력해 위험을 조기에 발견하고, 피해자 보호부터 재범 방지까지 촘촘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끝으로 "정부 출범 이후 공안직 수준 기본급 인상과 복수직급제 등 경찰의 숙원 과제를 속도감 있게 해결해왔다"면서 "경찰관 여러분께서도 국민의 안전 확보라는 기본적인 책무를 늘 가슴에 새기면서 국민의 경찰로 늘 정진해 주시기를 당부한다"고 언급했다.

 


[2023-10-18 13:26:21]
이전글 외교부, 日 여야 국회의원들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
다음글 김동철 한전사장, "전기요금 인상은 국민께 부담…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