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외교부, 日 여야 국회의원들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에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  [2023-10-18 10:51:40]
 
  일본 야스쿠니 신사 (사진제공 =서경덕 교수팀)
 추계 예대제 첫날인 전날에는 기시다 후미오 총리 공물 봉납해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외교부는 18일 일본 여야 국회의원들이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서 집단 참배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정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급 인사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줌으로써,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기여해 나갈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라고 강조했다.

 

초당파 의원 모임인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은 추계 예대제(例大祭·제사) 이틀째인 이날 오전 집단으로 야스쿠니 신사를 찾아 참배했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은 이 모임 사무국 관계자를 인용, 자민당과 일본유신회 등 여야에서 국회의원 80명이 참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추계 예대제 첫날인 전날에는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공물을 봉납했다.

 


[2023-10-18 10:51:40]
이전글 한미 북핵수석대표 "엄중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평..
다음글 윤석열 대통령,제78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