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김동철 한전사장, "전기요금 인상은 국민께 부담…한전, 일정 정도의 자구노력 필요"  [2023-10-19 12:06:52]
 
  김동철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19일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제공=뉴시스)
 국감에 참석해 야당의원이 "요금 인상보다 재무개선을 먼저 말하는 것이 맞냐"는 지적에 답변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김동철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19일 국정감사에서 한전 사장으로서 전기요금 인상보다 재무개선을 먼저 말하는 것이 과연 맞는지 지적하는 야당의원으로 부터 내년 총선을 살리기 위해 온 '정치적 방탄사장'이란 질타를 받자 이를 부인했다.

 

김 사장은 이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해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타에 "요금 인상 부담이 국민에게 돌아갈 수 있는 만큼 (인상) 수용성을 높이려면 한전도 일정 정도의 자구 노력이 필요하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에너지 위기 시대에 최초의 정치인 출신으로서 한전 사장이 되면서 국민 관심을 받고 있다"며 "한전은 윤석열 정부 들어 부채가 크게 늘었다. 해결하지 못하면 에너지 산업 기반이 흔들리고 국민 고통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운을 띄웠다. 

 

그러면서 "산업부 장관이 선 구조조정한 뒤 후 요금조정을 해야한다고 한 말을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물었다. 이에 김 사장은 "한전의 재무위기는 여러 요인이 있다. 가장 큰 요인은 국제 유가가 급등하고 환율이 상승했지만 제 때 요금을 인상하지 않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한전 사장은 구조조정을 알아서 해야 한다"며 "(한전 사장이라면) 선 구조조정, 후 요금조정이 아니라 선 요금 정상화, 후 구조조정을 말해야 하는 것 아니냐. 그래서 지금 의구심이 든다. 한전 사장이 한전을 살리러 온 게 아니라 정치적 방탄 사장으로 온 것 아니냐"라고 힐난했다. 

 

이어 "한전을 살리러 온 것이냐, 총선을 살리러 온 것이냐 어떤 것이냐"라고 되물었다. 이에 김 사장은 "정부 당국으로서 요금 인상에 대해 왜 생각하지 않겠나"라며 "요금 인상 부담이 국민에게 돌아가 수용성을 높이려면 한전도 일정 정도의 자구노력이 필요하다는 뜻"이라고 답했다.

 


[2023-10-19 12:06:52]
이전글 윤석열 대통령,제78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참석..."..
다음글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오차범위안에서 국민의 힘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