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행안부, 학원·어린이집 종사자 '안전 의무교육' 이수 여부 전산 관리  [2023-07-28 10:18:21]
 
 '어린이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 국회 본회의 의결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학원이나 어린이집 등 어린이이용시설 종사자의 안전 의무교육 이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된다. 

 

행정안전부는 이러한 내용의 '어린이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27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어린이안전법에 따라 학원‧어린이집 등 어린이이용시설 종사자는 심폐소생술(CPR)을 포함한 응급처치 교육을 매년 4시간(이론2시간+실습2시간) 이상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그러나 그동안 교육관리시스템 부재로 교육 실적을 연 1회 수기로 집계해 교육 진척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시스템이 구축되면 교육 대상자는 교육기관 검색, 교육 신청, 결과 등록을 편리하게 할 수 있다. 행정기관은 실시간으로 교육 현황을 파악한 후 이수를 독려할 수 있게 된다. 

 

어린이안전법은 2016년 4월 4살 어린이가 차량에 치인 후 응급조치가 지연돼 숨진 사건을 계기로 발의돼 2020년 11월 제정 시행됐다. 어린이안전 확보를 위한 정책의 수립, 어린이에 대한 응급조치와 안전조치 의무, 어린이안전을 위한 교육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어린이안전교육관리시스템을 조속히 구축해 어린이 안전교육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어린이 안전 확보를 위한 제도 개선을 더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2023-07-28 10:18:21]
이전글 금융위, 1년 간 집주인에 '역전세' 보증금 반환대출..
다음글 질병청, 12~17세 여성청소년 HPV 예방접종으로 자궁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