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스피드스케이팅 차민규, 4대륙대회 남자 500m 은메달  [2021-12-16 09:33:26]
 
  16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SK텔레콤배 제56회 전국남녀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권대회, 남자부 1000M 결승에서 차민규(의정부시청)이 질주하고 있다
 박채원, 여자 300m 동메달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은메달리스트 차민규(의정부시청)가 4대륙선수권대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차민규는 16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500m에서 34초839로 2위에 올랐다.

 

첫 100m에서 3위에 해당하는 9초81을 기록한 차민규는 나머지 400m에서 속도를 끌어올렸다.

 

차민규는 34초823으로 금메달을 딴 오스틴 클레바(미국)에 불과 0.016초 차로 뒤졌다.

 

정양훈(강원도청)은 남자 5000m에서 6분45초157을 기록, 켈린 던피(미국·6분39초882)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여자 3000m에서는 박채원(한국체대)이 4분20초73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땄다.

 

2개 팀이 나선 남자 팀 스프린트에서 대표팀은 2위에 자리했다. 여자 대표팀은 3개 팀이 경쟁한 팀 스프린트에서 2위에 올랐다.

 

4대륙선수권대회는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등 유럽이 아닌 대륙의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다.

 

올해 스피드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는 당초 내년 1월 일본 홋카이도 오비히로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일본이 코로나19 여파로 개최를 포기해 개최 장소와 시기가 바뀌었다.

 


[2021-12-16 09:33:26]
이전글 페퍼저축은행과 6연패 탈출전…흥국생명 먼저 웃었다
다음글 '골든글러브 주인공' 포수 강민호, 결국 삼성 잔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