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춘천시, 불법 유동 광고물 수거보상금 5만원→10만원 인상  [2023-07-26 15:56:34]
 
 불법 유동 광고물 회수 증가 기대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춘천시는 오는 8월부터 관내 불법 유동 광고물 수거 시민 보상제 보상금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불법 유동 광고물 수거는 관련 법률에 따라 만 65세 이상 지역 내 주민등록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사업이다.

 

이번 보상금은 시민의 직접적인 참여로 함께 깨끗한 도시를 만들고 어르신의 일거리를 창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관내 사업 대상자가 불법 유동 광고물을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가지고 오면 명함 20원, 전단 100원, 벽보 200원으로 매달 25일 돌려준다. 

 

기존 1인당 월 최대 보상금액은 5만 원이었지만 최근 물가상승에 따라 시는 월 최대 10 만원으로 보상금을 올렸다.

 

시민보상제를 통한 연도별 불법 유동 광고물 수거 건수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500만건에 달한다. 

 

춘천시 건축과 옥외광고물팀 최정현 담당자는 "보상금 한도 인상으로 인해 그동안 남는 불법 유동 광고물을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두고 가거나 되가져가는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2023-07-26 15:56:34]
이전글 강릉시, 보행장애 재활의지 높이는 '아동용 웨어러블..
다음글 영월군, 상반기 관광객 전년 대비 7.3%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