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춘천시 '다원지구 도시개발사업' 본격..2028년 공사 완료  [2022-11-14 16:05:41]
 
 중앙고속도로(춘천IC)와 국도5호선(서울-양구) 등 연접 위치 확보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춘천시 최대 규모의 신도심 개발사업인 '다원지구 도시개발사업'이 탄력을 받는다. 

 

강원도는 지난 10일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서 강원도 내 다원지구의 사업인정에 따른 공익성 협의가 완료됨에 따라 도시개발구역 지정과 개발계획을 고시할 예정이다. 

 

본 사업은 동내면 거두리·신촌리 일원에 부지면적 54만2,457㎡로 총 사업비 3,537억 원을 투입해 추진되는 대규모 도시개발 사업이다. 공동주택과 단독주택 등 임대주택 1055세대를 포함해 4861세대의 주거단지와 상업시설, 도시지원시설, 초등학교 등 기반시설과 함께 지역주민들의 문화·여가·휴식 공간으로 활용될 근린공원, 소공원, 어린이 공원이 조성된다.

 

다원지구는 시행자인 LH강원지역본부가 내년에 본격적인 보상 절차에 착수해 2025년 착공, 2028년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중앙고속도로(춘천IC), 국도5호선(서울-양구), 춘천순환도로(거두-만천간) 등과 연접, 춘천시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확정, 데이터·바이오·메가테크·콘텐츠·정밀의료 5개 거점별 연구개발 특구 추진계획 등과 맞물려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강원도는 기대했다.

 

강원도 건설교통국 손창환 국장은 "장기간 표류하고 있던 다원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중앙토지수용위원회의 공익성 협의가 완료됨에 따라 원활히 추진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역주민들이 신속한 추진을 요구하는 사업인 만큼 성공적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했다. ​ 


[2022-11-14 16:05:41]
이전글 원주시, 스마트 전력계량기 무상 교체 아파트 모집
다음글 강원도, 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최대 1천만 원 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