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봄철 야생멧돼지 출산 후 개체수 급증..확산차단 관리대책 마련  [2022-04-11 10:18:09]
 
  환경부
 야생멧돼지 집중 관리 및 선제적 농장 차단방역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정부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출지역이 급속히 확산함에 따라 방역을 강화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야생멧돼지 집중 관리 및 선제적 농장 차단방역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검출지역이 경기·강원을 넘어 1월 28일 충북 보은과 충주에서 발생한 후 2월 8일, 10일, 22일 경북 상주, 울진, 문경에서도 감염된 폐사체가 지속적으로 발견되고 있다. 

 

중수본은 4월 중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차단 상시 관리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을 고려해 전국을 ‘집중관리지역’, ‘기존발생지역’, ‘사전예방지역(비발생지역)’ 3단계로 구분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리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다.

 

집중관리지역에서는 열화상 무인기(드론)팀, 상설포획단과 전문 폐사체 수색반을 운영해 추가적인 확산 차단을 위한 포획·폐사체 수색에 집중한다. 사전예방적 차원에서 서식밀도 완화가 필요한 비발생지역도 상설포획단을 구성해 포획·폐사체 수색을 병행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올해 전국 야생 멧돼지 서식 밀도를 0.7마리/㎢ 이하로 저감하기 위해 시도별로 포획목표를 설정하고 4월부터 비발생지역을 포함해 작물 피해신고 없이도 야생멧돼지에 대해 연중 상시 포획을 지속한다. 포획성과가 부진하거나 집중포획이 필요한 지역은 다른 지역 전문 엽사를 투입하거나 먹이터 조성, 열화상카페메라 장착 무인기 등 포획자원을 집중할 계획이다.

 

전국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시체계도 강화한다. 4월부터 모든 포획 개체에 대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전수검사를 실시해 오염원 조기 감지 기반을 마련하고 전국 시군 단위의 야생멧돼지 서식밀도 조사를 분기별 1회 이상으로 높여 서식상황 정보기반을 체계화한다.

 

민간 참여 제고를 위해 폐사체 신고포상금도 양성·음성 구분 없이 20만 원으로 통일한다. 3~5월 출산기 60kg 이상 성체 포획포상금을 기존 20에서 30만원으로 강화한 ‘야생멧돼지 포획·신고 포상금 고시’ 개정도 추진한다.

 

아울러 54개 시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및 인접지역 양돈농장 1256호는 4월까지 강화된 방역시설을 완료하도록 했다. 

 

이를 위해 농가에서 설치를 어려워하는 내부울타리, 전실 등에 대해 농장 여건별 설치 요령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배포한다. 또한 전국 양돈농장을 중요도·취약요인에 따라 '양돈 밀집단지', '멧돼지 방역대', '모돈 사육농장' 등 대상을 세분화한 점검도 실시한다.

 

김종률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더 이상 퍼지지 않도록 야생멧돼지 상시 관리 체계를 전국으로 확대했다”며 “야생멧돼지 포획·신고 포상금을 올리는 등 개체수 서식밀도를 줄이는 데도 집중하겠다”고 했다.​


[2022-04-11 10:18:09]
이전글 "전기 배터리로 민물고기 잡으면 2천만원 벌금"..불..
다음글 물산업 선도국 협력 강화..싱가포르서 국제물주간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