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방치폐기물 처리이행보증 범위 1.5배⟶2배로 확대..책임 강화  [2021-06-08 14:48:03]
 
 
 보증 보험 매년 가입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폐기물이 방치되는 것을 막기 위해 방치폐기물 처리이행보증 범위가 2배로 확대된다. 

 

환경부는 ‘폐기물관리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이 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즉시 시행된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폐기물처리업체의 허가 취소, 폐업 등으로 발생된 방치폐기물이 이행보증 범위를 초과하는 등의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공제조합, 서울보증보험(주) 등 처리이행보증 기관이 보증하는 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동안 방치폐기물 처리이행보증 기관인 공제조합과 보험사업자가 허용보관량 1.5배의 방치폐기물 처리를 보증했으나 이제부터는 허용보관량 2배의 폐기물 처리를 보증해야 한다.

 

처리이행보증 기관이 확대된 방치폐기물 처리량을 보증할 수 있도록 폐기물처리업체는 폐기물 처리 공제조합에 분담금을 납부하거나 폐기물 처리를 보증하는 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공제조합에 가입한 기존 업체의 경우 추가 분담금을 납부하면 된다. 

 

보증 보험에 가입 또는 갱신하는 주기는 1년 단위다. 허용보관량을 넘는 초과보관량이 있는 경우에는 5배에 해당하는 폐기물 처리량을 보험사업자로부터 보증받아야 한다.

 

방치폐기물 처리이행보증 제도는 사업장폐기물을 처리하는 폐기물처리업체가 사업장 내에 폐기물을 보관할 경우 폐업 등으로 발생하는 방치폐기물을 방지하고 적정하게 처리하기 위해 도입됐다.

 

폐기물처리업체는 지자체로부터 관련 허가를 받거나 신고를 한 후 영업 시작 전까지 폐기물 처리 공제조합에 분담금을 납부 또는 폐기물 처리를 보증하는 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허가 취소 등의 조치를 받게 된다.

 

문제원 환경부 폐자원관리과장은 “이번 개정령안 시행으로 폐기물처리업체의 폐기물 방치를 방지하고 부득이 폐업 등으로 방치폐기물이 발생될 경우 처리이행보증으로 신속 처리가 가능할 수 있을 것이다”며 “폐기물처리업체들이 허용보관량을 초과하지 않도록 개선된 방치폐기물 처리이행보증 제도를 적극 알리겠다”고 했다.​ 


[2021-06-08 14:48:03]
이전글 수도꼭지·수도계량기 200여개 위생안전 조사 착수
다음글 부산·대구 등 노후 산단·악취유발 7곳 대기환경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