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부산·대구 등 노후 산단·악취유발 7곳 대기환경 개선  [2021-06-09 15:16:30]
 
  환경부
  2년간 총 사업비 325억원 투입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환경부는 노후 산업단지 등을 대상으로 대기방지시설 교체와 악취개선사업을 통합 지원하는 ‘광역단위 대기개선지원’ 시범사업을 올해부터 내년까지 추진한다.

 

시범사업 대상지는 부산, 대구, 인천, 포항, 광양, 용인, 김해 등 7곳이다. 이 지역에는 2년간 총 사업비 325억원을 투자해 방지시설 개·보수, 악취 및 비산배출 방지시설 보강 등 지역별 특화사업이 추진된다.

 

이 중 용인시와 김해시는 지자체 경계지역 등에 위치한 음식물·가축분뇨 재활용시설, 축사 등 인근 지역에 악취를 내뿜어 지역 주민과 갈등을 일으키는 시설에 대해 악취방지시설 설치를 지원한다.

 

인천 서구는 검단산업단지 내 전체 아스콘 사업장에 출하시설 등 악취발생시설 밀폐화 및 고효율 방지시설 설치를 중점적으로 지원해 대기개선과 함께 악취 저감효과를 높인다.

 

환경부는 이번 시범사업에 선정된 지자체에 대해 다양한 기술적·재정적 지원을 연계하는 지원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시설개선 후 운영관리를 상시적으로 점검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측정기기를 부착하고 환경기술인의 관리능력을높이도록 일회성이 아닌 실질적·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에 참여한 사업장에 대한 혜택도 강화한다. 지역단위 대기개선 효과를 높이기 위해 사업구역 내 중견기업을 지원대상에 포함하고 현장 여건에 따라 방지시설 지원단가를 상향할 수 있도록 했다. 방지시설 교체 완료 후 자가측정 주기는 반기 1회에서 연 1회 측정으로 완화한다. 

 

환경부 김승희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이 지역별로 대기오염물질과 악취 등을 포괄적으로 관리하는 새로운 사업방식으로 정착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 

 

 


[2021-06-09 15:16:30]
이전글 방치폐기물 처리이행보증 범위 1.5배⟶2배로 확..
다음글 강원 정선 가리왕산 알파인 경기장 2024년까지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