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강원·제주서 눈과 날개 없는 신종 딱정벌레류 2종 발견  [2021-03-11 14:05:21]
 
 자원관 "토양 환경 적응 곤충 진화연구에 학술적 자료 활용"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눈이 없어 앞을 보지 못하고 날지 못하는 딱정벌레가 강원도과 제주도 내에서 새로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최근 '토양 무척추동물 다양성 연구'를 통해 딱정벌레류 신종 2종을 발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신종은 장님주름알버섯벌레와 제주장님주름알버섯벌레로 알버섯벌레과 장님주름알버섯벌레속에 속한다. 일반적인 딱정벌레류와는 다르게 겹눈과 뒷날개가 없어 앞을 보지 못하고 날지 못한다.

 

딱정벌레류의 일반적인 형태적 특징은 온몸이 단단한 각피(큐티클)층으로 덮여있고 딱딱한 딱지날개가 있다. 또한 많은 낱눈으로 구성된 한 쌍의 겹눈을 가지고 두 쌍의 날개 중 뒷날개를 이용해 비행한다.

 

2008년 일본에서 버섯 등의 균류를 먹이로 삼는 장님주름알버섯벌레속 3종이 처음으로 알려졌고 우리나라에서는 이번 연구를 통해 2종이 신종으로 기록됐다. 

 

장님주름알버섯벌레속은 일본과 우리나라에 5종만이 분포하고 있는 매우 희귀한 분류군이 됐다. 크기가 대부분 2mm 이하로 매우 작고 우리나라 종들도 1.3~1.4mm 정도다. 일본에서 발견된 1종만이 동굴에서 채집됐고 나머지 종들은 낙엽이 쌓인 토양에서 확인됐다.

 

이번 신종 중 장님주름알버섯벌레는 지난해 7월 강원도 오대산에서 채집됐고 제주장님주름알버섯벌레는 같은해 6월 동백동산, 비자림 등 제주도 내에서 발견됐다. 

 

이 두 종은 어두운 토양 환경에서 눈과 날개가 퇴화돼 토양 환경에 적응하고 자신의 유전자를 후세에 남기는데 에너지를 주로 이용한다. 이러한 생리적 특징은 주로 동굴 생활을 하는 일부 곤충에서 나타나고 있다. 

 

자원관 측은 "2종에 대한 연구를 추가로 진행할 경우 토양 환경에 적응하는 곤충의 진화연구를 위한 학술적 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며 "낙엽이 쌓인 흙이나 동굴과 같이 오염되지 않은 깨끗한 환경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생태계의 건강도를 측정하기 위한 환경지표종으로 활용 가능성이 기대되는 곤충이다"고 했다. 

 

한편, 국립생물자원관은 2019년부터 새로운 자생종이 발견될 가능성이 높은 토양 무척추동물을 대상으로 생물다양성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무척추동물은 딱정벌레(절지동물), 지렁이(환형동물) 등 동물 중에서 등뼈가 없는 동물 무리를 지칭한다. 전체 동물의 약 97%을 차지한다. ​ 


[2021-03-11 14:05:21]
이전글 계절관리제 시행 3개월..배출가스 5등급 차량 첫달 대..
다음글 전국 500여 곳서 미세먼지 배출 높은 화물차·버스 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