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수입목재로 만든 '인삼지주대' 지역 폐비닐로 대체  [2020-09-23 17:01:43]
 
  환경부
 유관기관과 인삼지주대 재활용제품 대체 활성화 사업 협약 체결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그동안 수입목재로 만들었던 인삼지주대가 지역 폐비닐로 대체된다. 

 

환경는 폐비닐의 물질 재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농촌진흥청,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유관기관과 인삼지주대 재활용제품 대체 활성화 사업 협약식을 24일 충북 증평군에 소재한 충북인삼농협에서 개최한다.

 

그동안 대부분의 인삼지주대는 동남아시아 등으로부터 들어오는 수입 목재를 사용했다. 수입 목재 수입양은 연간 약 16만 톤, 수입금액은 연간 약 700억 원에 이른다. 

 

문제는 목재 수입 과정에서 병충해를 동반할 우려가 있고 인삼의 생산 주기를 고려할 때 6년 이상의 내구성을 지니고 있어야 하지만 그렇지 못해 그 이전에 교체하는 경우가 자주 발생했다.

 

이번 협약으로 인삼지주대 대체 재활용제품의 경우 6년 이상의 수명을 목표로 제작해 6년근 인삼재배 과정에서 유지비용을 줄여 농가의 소득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이번 협약으로 적체 문제가 지속되고 있는 폐비닐 재활용과 함께 수입목재 사용을 줄이고 외화 절약 효과도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2020-09-23 17:01:43]
이전글 야생동물 질병대응 전문성 높인다..국립야생동물질병..
다음글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에 냉난방 활용 '수열에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