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교육
 
복지 전문성 갖춘 퇴직공무원 '우리 동네 복지 시니어' 투입  [2023-10-17 09:47:19]
 
  교육부 이미지
 업무협약 체결.. 전북·경북·부산 시범운영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지역사회 퇴직공무원들이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현장에 투입된다.  

 

교육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는 17일 세종청사에서 전북 김제시·경북 고령군·부산 사하구​ 3개 기초 지자체, 대한민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와 '우리 동네 복지 시니어' 사업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우리 동네 복지 시니어' 사업은 퇴직공무원들이 재직 시 보유한 복지 전문성을 바탕으로 위기 상황이 예견되거나 어려움을 호소하는 지역주민을 발굴하는 제도다. 퇴직공무원들은 도움이 필요한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개인별‧가구별맞춤형 복지정보를 안내하고 복지신청서 작성을 돕는 등 취약계층을 보호‧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업무협약을 통해 ​전북·경북·부산이 시범운영에 참여하게 된다. 교육부, 행안부, 복지부는 사업 구성과 운영에 필요한 제반 지원을 하고 대한민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우수사례를 공유해 타 지자체 참여를 독려하는 역할을 맡는다.

 

교육부 장상윤 차관은 "퇴직공무원 참여는 지역사회의 복지 인력 부족 문제에 보탬이 돼 취약계층 사각지대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 


[2023-10-17 09:47:19]
이전글 교권침해 발생하면 '1395'로..긴급 직통전화 구축
다음글 2025년 도입 'AI 디지털교과서' 개발 법적 근거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