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교육
 
대학 12점 이수 '소단위 전공' 운영..졸업증명서 함께 표기  [2023-04-11 12:21:37]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고등교육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복수전공과 부전공 보다 적은 학점을 취득할 수 있는 ‘소단위 전공’ 제도가 운영된다. 졸업증명서에는 전공, 복수전공, 소단위전공이 함께 표시된다.  

 

교육부는 11일 국무회의에서 ‘고등교육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심의 의결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학생은 전공 이외의 다양한 분야에 관심이 많아도 기존 교육과정으로는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

 

개정안을 통해 대학은 복수전공·부전공보다 적은 부담으로 여러 분야의 교육과정을 9~12학점 정도로 이수할 수 있는 ‘소단위 전공’을 학칙에 따라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바이오시스템학과 주관으로 3개 학과가 연계해 스마트농업 시스템설계 등 4개 교과목으로 구성된 ‘스마트농업 실무인재 양성과정’을 개설하면 스마트 농업에 관심 있는 학생이 과정을 이수할 수 있다. 

 

 

학생이 소단위 전공 과정을 이수하면 졸업증명서에는 전공, 복수전공, 소단위 전공이 함께 기재된다. 

 

교육부는 “이번 개정으로 대학은 체계적인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학생은 본인의 관심분야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어 졸업 후 진로도 주전공 중심에서 다양한 융·복합 분야로 확대할 수 있게 된다”고 했다. ​


[2023-04-11 12:21:37]
이전글 학원가 시음행사 알고 보니 '마약 음료수'..학교·..
다음글 인공지능·반도체 등 무료 수강..온라인 공개강좌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