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교육
 
교육부, 2학기 학자금 대출금리 1.7% 동결..6일부터 신청  [2022-07-04 13:52:49]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3차 저금리 전환대출 신청도 실시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올해 2학기 학자금 대출금리가 1.7%로 동결된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올해 2학기 학자금 대출 신청·접수를 6일부터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2학기 학자금 대출 금리는 인플레이션 우려로 인한 연속적인 기준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1학기와 동일하게 1.7%로 동결한다. 

 

교육부는 “학자금 대출의 저금리 정책 기조 유지는 최근 높은 물가와 고금리 시대로 힘든 서민 가계의 안정화를 지원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이자 상환 부담 완화를 위한 것이다”고 했다.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을 받는 ‘저소득·다자녀 가구의 대학(원)생’은 재학 중 이자면제를, 학자금지원 4구간 이하 학부생에게는 생활비를 무이자로 지원한다. 자격요건을 충족한 경우 등록금 대출은 당해 학기 소요액 전액을, 생활비 대출은 학기당 150만 원 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등록금 대출은 10월 13일까지, 생활비 대출은 11월 17일까지다. ​

 

 

아울러 과거 고금리 학자금 대출을 저금리로 전환하는 ‘제3차 저금리 전환대출’의 신청도 6일부터 12월 15일까지 실시한다. 이번 전환대출부터는 과거 2차례 전환대출 대상에서 제외됐던 2010년~2012년 일반상환 학자금 대출자(금리 3.9~5.7%)까지 포함해 3년간 시행된다. 전환 금리는 2.9%이다.

 

교육부는 “3차 저금리 전환 대출을 통해 2009년 7월 1일부터 2012년 12월 31일까지 일반상환 학자금 대출 잔액을 가지고 있는 약 9만5천 명에게 연간 36억 원의 이자 부담 경감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신청은 한국장학재단 누리집(www.kosaf.go.kr)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

 


[2022-07-04 13:52:49]
이전글 교육급여 초중고생 학습특별지원금 10만원 추가 지급
다음글 특성·마이스터고 102개 학과 신산업 유망 분야로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