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교육
 
장애 대학생 지원인력 인건비 최대 10% 상향  [2022-03-04 17:05:54]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대학 사업계획서 제출받아 검토 후 지원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대학 내 장애학생을 돕는 교육지원 인건비가 최대 10% 상향된다. 자막제작, 문자통역 등 원격 프로그램 운영비는 과목당 1100만원으로 인상됐다.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은 올해 ‘대학의 장애학생지원센터 운영 지원 사업’ 기본계획에 따라 3월 4일부터 4월 1일까지 장애대학(원)생 편의제공 지원을 위한 각 대학의 신청을 받는다.

 

교육부는 장애학생의 학습과 대학생활에 필요한 교육지원 인력, 보조기기, 원격 프로그램 운영 지원 등에 소요되는 대학 경비를 지원하기 위해 2005년부터 이 사업을 시작했다. 

 

올해부터는 기존 ‘교육활동지원사업’과 ‘원격수업수강지원사업’을 하나로 통합해 장애학생의 학습권 보장과 대학의 역량 강화를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올해는 장애학생을 위한 교육지원인력 인건비 지원기준액을 일반인력은 1만1,000원, 전문인력은 3만2,000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10%, 3% 상향했다. 자막제작, 문자통역 등 원격 프로그램 운영비 지원기준액도 과목당 1100만 원으로 작년 대비 10% 높였다.

 

대학이 속기사, 수어통역사, 점역교정사 등 전문인력을 안정적으로 확보해 장애학생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전문지원과 장애학생지원센터 업무를 겸직하도록 하는 ‘전문인력 월급제’ 채용방식도 지원한다.

 

장애 유형과 정도 등을 고려해 필요성이 인정되는 경우 장애학생에게 복수의 교육지원 인력을 배치할 수 있도록 지원기준도 개선한다. 보조기기는 장애학생의 원격수업에 한정하지 않고 이동, 학습 공간 조성, 개인 등 다양한 목적에 맞게 지원한다. 학교당 1,500만 원까지 지원, 학생 1인당 500만원씩 학교당 2명까지 지원한다.  

 

이외에도 장애학생의 특성과 대학 자체 여건에 맞는 지원 역량 강화를 위해 사전교육비 지원과 대학의 자율사업에 대한 지원도 실시한다. 교육지원 인력 사전교육에 드는 경비를 학교당 110만 원까지, 대학 대상 공모를 거쳐 300만 원에서 3,000만 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지원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대학은 자체 수요를 파악해 전담기관인 국가평생교육진흥원으로 신청하면 된다. 

 


[2022-03-04 17:05:54]
이전글 교육부, 초중고 저소득 학생 교육급여 신청..전년 대..
다음글 새학기 전국 유초중고 97.7% 등교수업..일평균 2만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