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400개 감자로 친환경 전기를"..탄소중립 캠페인 추진  [2023-11-27 10:40:26]
 
 2050년 탄소중립 실현 '지구를 위한 다시보시' 행사 진행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2050년 탄소중립 실현에 대한 인식을 강화하기 위해 국민의 참여로 완성되는 탄소중립 캠페인 '지구를 위한 다시 보기' 행사를 추진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우리 일상 속 탄소배출 행위와 에너지에 대한 시각을 되돌아보고 탄소중립을 통해 행동과 생각을 바꾸자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우선 '에너지', '소비생활', '일상생활'을 주제로 한 행사를 27, 28일 양일간 서울역 역사 내에서​ 진행한다. 12월 1일부터 한 달간은 서울 시내 60개 지역 버스정류장에 '지구를 위한 다시 보기' 광고를 게시한다.

 

'에너지' 행사로는 400여 개 못난이 감자로 친환경 전기를 만들어 광고판을 운영한다. 서울대학교 기술나눔동아리 VESS와 이화여자대학교 전자전기공학과 학술동아리 이.이.아이 학생 50명이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전기를 만들기 위해 400여 개의 감자를 연결한 발전시스템을 개발해 지난 3개월 간 시험부터 제작과정을 수행했다. 

 

광고판에는 탄소중립 달성에 사용되는 에너지원의 정보와 '지구를 위한 에너지가 무엇인지 다시 보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광고판은 27일 오후 5시 30분 서울역에서 점등식을 갖는다. 발전시스템에 사용한 감자는 동물사료로 재활용할 예정이다.

 

'소비생활' 행사는 서울역 역사 내에 '에코백 증정 자판기'를 설치한다. 이용자가 '분리배출 마크' 손잡이를 회전시키면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친환경 가방을 받을 수 있다. 새활용 제품 소비를 촉진하고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생활 수칙도 함께 안내한다.

 

'일상생활' 행사로는 추억의 그림책 '월리를 찾아서'를 본떠 만든 숨은그림찾기로 사무실과 가정에서 일어나는 행동 그림판을 보며 지구를 위험에 빠트리는 탄소배출 행위를 찾는다.

 

탄소배출 숨은그림찾기는 12월 한 달 간 서울 시내 버스정류장에서도 이어진다. 정류장 버스 대기시간 안내판과 버스 안에 '우리집 다시 보기'와 '사무실 다시 보기' 숨은그림찾기 광고를 게시해 게임처럼 일상 속 탄소배출 행위를 찾고 정보무늬(QR코드)를 스캔해 정답을 확인할 수 있게 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은 모든 사회 구성원이 동참하지 않으면 달성되기 어려운 과제인 만큼 쉽고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도록 행사를 기획했다. 많은 국민들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2023-11-27 10:40:26]
이전글 "저작권 소중함 체험으로 학습"..진주에 '저작권박..
다음글 겨울밤 청와대에서 가족·연인과 산책..야간관람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