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7,044억원..목표치 조금 미달  [2022-04-29 13:06:58]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올해 1,039개 7,698억원 목표 계획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보건복지부는 2021년도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 구매액이 지난해 7,024억 원보다 20억 원 늘어난 7,044억 원으로 늘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총 구매액 71조 3,560억 원의 0.99%로 법정 목표치인 1%에는 조금 못미쳤다. 

 

현재 중증장애인생산품우선구매특별법 시행령에는 공공기관별로 공사를 제외한 총 구매액의 100분의 1 이상을 중증장애인생산품으로 우선구매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우선구매 대상 공공기관은 2020년보다 15개 늘어난 1,037개로 이중 중증장애인생산품을 1% 이상 구매한 기관은 549개다. 이는 전체의 52.9%다. 1% 미만인 기관은 488개로 전체의 47.1%다.

 

기관별로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비율이 1%에 못 미치는 공공기관이 여전히 많은 상황이나 우선 구매액은 2020년 460개에서 지난해 488개소로 소폭 상승했다. 

 

우선구매 비율이 가장 높은 기관은 원자력안전위원회로 총 구매액 23억 원의 27.3%인 6억 원을 중증장애인생산품으로 구매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구매율 1.13%로 약 359억 원을 구매해 실적이 가장 높았다.

 

아울러 복지부는 올해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계획을 전년 대비 888억 원 증가한 7,698억 원으로 잡았다. 이는 구매 의무가 있는 1,039개 공공기관이 제출한 계획을 종합해 전체 구매 목표 비율은 1.13%로 설정한 것.

 

복지부 염민섭 장애인정책국장은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제도는 중증장애인 약 1만2천여 명의 고용 유지에 기여하는 제도다"며 "장애인의 사회 참여와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제공하는 버팀목으로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구매 노력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했다.​ 


[2022-04-29 13:06:58]
이전글 캠핑 시 화재안전 주의..텐트 안 화기 사용 자제&#823..
다음글 권익위, "요양보호사 노인 학대 여부 판정 시 재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