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부산 규제자유특구 해역에서 LPG 추진선박 시험운항  [2021-11-04 14:33:34]
 
 ‘선박안전법’ 적용 면제 지원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해양수산부는 시험개발 중인 LPG 연료추진선박 2척이 2024년 7월 31일까지 ‘선박안전법’ 적용을 면제받아 부산 해양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해역에서 임시로 항해에 사용된다고 밝혔다. 

 

LPG는 기존 선박유 대비 이산화탄소(CO2),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적고 황산화물, 미세먼지를 거의 배출하지 않아 선박 배출가스 저감에 효과적이며 연료의 보관과 운반이 쉬운 장점이 있다. 

 

해수부는 2020년 7월 선박 운항의 안전성 확보를 조건으로 부산 해양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허용해 LPG 추진선박에 대한 성능평가와 안전성 확인을 위한 실증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에 해수부는 LPG 연료추진 실증에 투입되는 선박 2척에 대해 '선박안전법' 전부를 적용하지 않는 선박으로 공고함으로써 원활한 시험운항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이번 LPG 연료추진 실증에 투입되는 선박은 총 2척이다. 한 척은 중형 크기의 선박(길이 24미터 미만)으로 LPG와 전기로 모두 추진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추진된다. 또 다른 한 척은 소형선박(길이 12미터 미만)으로서 기존 소형선박에서 사용되는 선외기의 연료를 가솔린 대신 LPG로 대체할 수 있도록 관련 선박 부품을 개조·개발해 시험운항을 하게 된다. 

 

다만, 2척의 선박은 '선박안전법' 적용을 면제받더라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 입출항 신고, 시운전 절차서 안전교육 등 안전운항을 위한 제반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 

   

이창용 해수부 해사산업기술과장은 “앞으로도 해양수산부는 국내외 선박시장의 친환경선박 기술개발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LPG뿐만 아니라 수소와 암모니아 등 친환경연료 추진 선박의 검사기준을 단계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고 했다.​​ 


[2021-11-04 14:33:34]
이전글 전국 건설기계 등록번호표에 지역명 삭제..8자리 번호..
다음글 화재로 훼손된 기록물 응급조치로 복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