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화재로 훼손된 기록물 응급조치로 복구  [2021-11-08 14:02:58]
 
  화재 피해 기록물 응급조치 절차 및 방법
 '화재 피해 기록물 응급조치' 영상 제작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예상치 못한 화재로 소중한 기록물이 훼손되었다면 어떻게 조치해야 할까?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제59회 소방의 날’을 맞아 ‘화재 피해 기록물에 대한 응급조치’ 방법을 영상으로 제작해 배포한다.

 

화재 피해 기록물은 추가적인 훼손을 예방하고 추후 복원될 경우를 대비해 사전 응급조치 작업이 필수적이다. 화재 피해 기록물을 그대로 방치할 경우 훼손이 심해져 복구가 어려워 질 수 있다. 화재로 인한 열로 건조화가 심해진 종이는 바스라지기 때문에 기록 내용을 분실할 우려가 있다. 

 

기록물에 따른 적절한 응급조치를 취하기 위해서는 먼저 전체적인 화재 피해 정도를 파악해야 한다. 그 후 시급히 조치해야 할 기록물이 무엇인지 확인해 귀중자료나 디지털화 사본이 없어 대체가 불가능한 기록물을 우선 선별한다. 특히 기록물의 일부 연소되고 건조 상태, 일부 연소되고 젖은 상태, 완전 연소된 상태로 피해 유형을 분류하고 응급조치 방법에 따라 복구한다.

 

일부 연소되고 건조 상태의 기록물의 경우 부드러운 붓으로 그을림이나 재 등의 이물질을 제거한다. 이때 탄 파편이 떨어져 나온 경우 기록된 내용이 있으면 버리지 말고 기록물과 함께 보관한다.

 

소화 작업으로 인해 물이나 소화수에 젖은 상태라면 마른 종이나 수건 등으로 물기를 빠르게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분이 남아 있으면 곰팡이가 발생돼 훼손이 가속화될 수 있다.

 

완전히 연소된 기록물은 글자가 보이지 않더라도 방치나 폐기하지 말고 완전하게 건조해 보호용 봉투에 보관해 둘 필요가 있다. 이런 경우 전문 장비로 디지털 복원하면 내용 판독이 일부 가능하다.

 

응급조치가 완료된 기록물은 다른 기록물에 비해 매우 상태가 취약하므로 중성지 또는 A4 용지로 보호해 상자에 보관하되 외부에 ‘취급주의(화재피해)’라고 표시하여 구분이 되도록 해야 한다.

 

이번에 제작된 영상은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대학 등 1,650여개 기관에 전달하고 국민들도 쉽게 알수 있도록 국가기록원 누리집, 유튜브, 트위터‧블로그 등 SNS에 게시할 예정이다.

 

 


[2021-11-08 14:02:58]
이전글 부산 규제자유특구 해역에서 LPG 추진선박 시험운항
다음글 목재산업계 원자재 수급 불안 여전..경기 회복 난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