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김진욱 처장, "공수처, 인적·물적·규범적 토대 마련키 위해 노력···국민 기대 부응하는 수사기관 될 수 있도록 위원님들의 관심·애정 부탁"  [2021-04-12 22:04:56]
 
  김진욱 공수처장(사진=뉴시스)
 공수처 자문위원회 첫 회의…공수처, 신뢰회복 방안 등에 대한 의견 청취···향후에도 자문위원회 적극 활성화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12일 "고위공직자의 부패 근절과 검찰 개혁이라는 국민의 염원을 바탕으로 지난 1월21일 우리 처가 출범한 이래 공수처의 인적, 물적, 규범적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했다.  

 

김 처장은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1회 자문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인적인 측면에서 여야 합의로 인사위원회가 구성된 뒤 수사처검사의채용 절차가 진행되고 현재 임명을 앞두고 있다"며 "수사관 채용 절차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물적·규범적 측면에서 작년 7월 중순 공수처법 발효에 맞춰 급하게 준비된 현 청사의 물적 설비를 보완·수정하는 작업과 사건사무규칙 등 제반 규칙의 초안을 수정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금번 자문위원회는 우리 처가 본격적인 활동을 개시하기 전에 학식과 덕망이 높은 위원을 모시고 향후 진행될 수사, 공소의 제기와 유지, 사건 공보 등 공수처의 제반 활동에 관한 고견을 수렴하고자 마련되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처가 본격적인 활동을 개시한 후에도 국민의 신뢰를 받는 선진수사기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위원님들의 혜안과 고견을 지속적으로 청취하고자 한다"면서 "우리 처가 당면한 현안들을 슬기롭게 헤쳐나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수사기관이 될 수 있도록 위원님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회의에 앞서 김진욱 공수처장은 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는 이진성 전 헌법재판소장을, 부위원장으로 양보경 성신여자대학교 총장을 위촉하는 등 15명의 자문위원을 위촉했다.

 

공수처는 "이번 회의에서 자문위원들에게 출범 이후 주요 업무현황을 소개했고 공수처법 관련 법리적 쟁점 및 공수처의 신뢰회복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며 "향후에도 자문위원회를 적극 활성화하여 공수처의 운영방향, 제도개선 및 발전방안 등 자문을 구할 계획"도 설명했다.                                                                                                                                                                                                                                                                                                                                                                                                                                                                                           ​ 


[2021-04-12 22:04:56]
이전글 코로나19 극복 참돔·송어 양식어가 100만원 지원
다음글 권익위, 입시비리·근로강요도 공익신고로 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