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경제
 
'동해가스전 유망하다' 美액트지오…10일 홈페이지 개설  [2024-06-10 14:09:48]
 
  미 기업 액트지오가 개설한 국내 홈페이지 캡처
 한글 홈페이지 개설…세부 내용은 준비 중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포항 영일만 인근에 석유·가스가 매장됐다고 분석해 화제가 된 美 기업 액트지오(Act-geo)가 한글로 쓰여진 국내 홈페이지를 개설했다. 최근 한국에서 액트지오 관련 각종 의혹이 쏟아지자 이를 불식시키고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취지로 해석된다.

 

 10일 업계 등에 따르면 액트지오는 '동해 유전의 성공확률은 대단히 높습니다. 액트지오는 대한민국 산유국의 꿈을 응원합니다'로 시작하는 국내 홈페이지(actgeo.co.kr)를 개설했다.

 

 첫 화면에는 액트지오의 소개와 이력 등이 간략히 적혀있다. 아직까지 홈페이지가 완성되지 않은 상태로,  '웹사이트가 준비 중'이란 문구도 볼 수 있다. 

 

 그동안 액트지오 본사가 가정집이며 2~10명의 직원으로 구성된 소규모 회사라는 점에서 대규모 국가 사업을 맡겨도 되냐는 지적이 나왔다. 게다가 윤석열 대통령의 시추계획 승인 발표 당시, 액트지오의 현지 홈페이지가 접속 되지 않는 점도 의혹을 키웠다.

 

 정부 등에서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브리핑에 나서고 비토르 아브레우 액트지오 고문도 방한해 직접 설명에 나섰지만 의문은 계속됐다.

 

 특히 액트지오가 법인 영업세 체납으로 법인 자격이 박탈 상태였다는 점은 정치권까지 확대됐다. 석유공사가 준 돈으로 체납을 해결한 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시추가 아닌 국정감사를 추진해야 한다는 비판으로 확대됐다.

 

 이에 석유공사는 체납세액은 200만원 내외로 소액이고, 이또한 착오로 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석유공사에서 대금을 지급하기 전 이미 액트지오에서 이를 완납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의문이 계속되자 액트지오와 석유가스전 프로젝트 관련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개설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홈페이지에는 '동해가스전이 유망하다'는 국내 언론보도도 공유됐다. 


[2024-06-10 14:09:48]
이전글 산업부, 반도체 칩 설계부터 상용까지..판교에 '검증..
다음글 산업부, "제2의 올곧김밥은"..52개국 1605개사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