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軍, 군사정찰위성 2호기 SAR(영상레이더)위성 발사 성공적 마무리  [2024-04-08 14:37:01]
 
  우리 군 군사정찰위성 2호기가 7일(현지시각) 미국 케네디스페이스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spaceX 제공)
  "군 전력 증강과 국내의료 산업 역량 강화에도 기여한 바가 커 더욱 의미"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우리 군이 8일 오전(한국시각) 군사정찰위성 2호기 SAR(영상레이더)위성 발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해 12월 EO/IR(전자광학/적외선) 위성에 이어 SAR위성까지 발사하며, 날씨와 관계없이 북한 곳곳을 들여다 볼 수 있게 됐다.

 

국방부는 "8일 오전 8시 17분경(현지시각 7일 19시 17분경) 우리 군  정찰위성 2호기를 미국 플로리다 케네디 스페이스 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군사정찰위성 2호기는 발사 약 45분 후인 9시 2분경 팰콘(Falcon)-9 발사체로부터 분리돼 목표궤도에 정상 진입했다. 

 

우리 군은 발사 54분 만인 9시 11분경 해외지상국과 예비 교신을 시도했지만,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았다. 이에 10시 57분경 본 교신을 시도해 성공했다. 군은 발사 후 9시간 36분인 오늘 오후 5시 53분에 국내 최초 교신을 시도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위성 상태가 양호하고 궤도에도 성공적으로 안착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앞으로 군정찰위성 2호기는 실제 운용환경인 우주환경에서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검보정 등 우주궤도시험을 수행하고, 군 주관으로 진행하는 운용시험평가를 거쳐 본격적으로 감시정찰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국방부와 방사청은 “군정찰위성 2호기 발사 성공으로 군은 독자적인 정보감시정찰 능력을 추가 확보했다"며 "이를 통해 한국형 3축체계의 기반이 되는 핵심전력 증강으로 킬체인 역량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425사업 SAR위성은 레이다에서 전파를 발사해 반사돼 되돌아오는 신호를 수신해 영상을 생성하는 군 정찰위성이다. 기상에 상관없이 주·야간 전천후 고해상도 영상 촬영 및 정보수집이 가능하다.

 

SAR위성은 태양동기궤도에 따라 운영되는 1호기와 달리 경사궤도로 돈다. 경사궤도는 특정지역 방문을 최적화하기 위해 설계된 궤도다. 동일지역 표적촬영 시각이 지속적으로 변동돼, 특정 위도 이하의 잦은 촬영에 유리하다.

 

군 관계자는 "정찰위성 1호기는 아래 위로 돌아서 우리나라에 올 수 있는 것은 낮에 한번, 밤에 한번 뿐이다"며 "낮에는 영상카메라로 찍고 밤에는 IR(적외선)으로 찍고 두번 찍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2호기인 SAR는 경사궤도로 돌기 때문에 1호기보다 한반도를 많이 방문한다"며 "정확히 계산은 안되지만 하루에 4~6회 정도를 올 것으로 예상하다"고 부연했다.

 

SAR위성은 작년 12월에 발사된 425사업 1호 위성(EO/IR위성)과 상호보완적인 운용을 통해 북 핵·미사일 도발징후 탐지 및 종심지역 전략표적 감시 역량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군 관계자는 "SAR위성의 경우 레이더파에 쏘는 에너지가 상당히 크기 때문에 아주 정밀한 영상을 만들 수 있다"며 "현재 지구 궤도를 돌고 있는 SAR위성 중에서는 최고 성능이라고 자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우주기술 확보 측면서도 큰 의미…초소형 위성 발사 계획

 

국내에서 최초 개발한 초고해상도 SAR위성은 최첨단 우주기술 확보 측면에서 매우 의미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SAR위성 개발 간 확보된 기술은 국내 우주개발 기술 강화 및 우주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 정찰위성 2호기는 방위사업청의 사업관리와 국가위원, 한화시스템 등 국내 업체가 유기적으로 협력해 개발한 사업"이라며 "군 전력 증강과 더불어 국내의료 산업 역량 강화에도 기여한 바가 커 더욱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실제 운영환경인 우주 환경에서 우주궤도 기험과 군 기반으로 진행된 운영시험 평가를 거쳐 본격적으로 감시정찰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군은 연내 SAR위성 추가 발사도 계획하고 있다. 3호 위성은 위성체 조립이 완료돼 개발시험평가를 착수했다. 9월에 개발시험평가를 완료한 후 11월에 발사할 예정이다.

 

이날 용산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화상으로 발사를 참관한 신원식 국방부장관은 "이번 발사 성공으로 우리 군은 더욱 강화된 우주기반 감시정찰 능력을 갖추게 됐다"고 평가했다.

 

신 장관은 "군정찰위성 2호기의 성능은 북한의 위성과 비교할 필요조차 없을 정도로 뛰어나다"며 "현존하는 SAR 위성 중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보유했다고 자부한다. 이제 악기상 속에서도 북한 전역을 선명하고 정밀하게 감시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까지 군정찰위성 후속호기와 현재 개발 중인 초소형 위성까지 발사할 예정"이라며 "북한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압도적 정보 우위를 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24-04-08 14:37:01]
이전글 정부, 2024 경제안보외교 자문위원회 위촉식 겸 1차 ..
다음글 [단독]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오는 7월4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