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이준석, 인요한 혁신위원장 '준석이' 지칭 자체에 "어디서 배워먹은 건지 모르겠다"  [2023-11-27 11:17:29]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6일 대구 북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에서 발언하는 모습(사진=뉴시스)
 "정치 12년 하면서 부모 끌어들여서 남 욕하는 건 본 적이 없다"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27일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준석이가 도덕이 없는 것은 부모 잘못'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소위 젊은 사람들이 이걸 '패드립'이라 그러는데 패드립이 혁신인가"라고 말했다.

  '패드립'이란 '패륜+드립'의 합성어로, 남의 부모나 가족을 대상으로 비꼬거나 비하하는 발언으로 삼은 모욕성 발언을 의미한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나이 사십 먹어서 당대표를 지냈던 정치인한테 '준석이'라고 당 행사 가서 지칭한다는 자체가 어디서 배워먹은 건지 모르겠다"며 "혁신위 활동은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정치 12년 하면서 논쟁을 벌인 상대도 많고, 부모 여러 가지 일로 날선 대화를 주고받은 사람도 많지만 부모 끌어들여서 남 욕하는 건 본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도대체 어떤 사람이 '잘 해보고 싶다' 얘기하면서 어머니 아버지를 얘기하느냐"며 "앞으로 신나게 누구 욕한 다음에 뒤에다가 '그 사람 괜찮은 사람이야'만 붙이면 다 해결되는 건가"라고 날을 세웠다.

이 전 대표는 인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이건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신당 창당에 대한 질문에 "시간에 맞춰서 착착 할 일들은 하고 있다"며 "노원병 카드를 접은 적이 없다. 어떤 사람이 10년 가까이 투자했다는 것은 당연히 의지를 갖고 한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대구 출마설에 대해 "대구인지 부산인지 포항인지 아니면 구미인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김기현 당대표 체제에 대해 "이미 동력을 상실했다"며 "이번에 김 대표가 울산에서 의정보고회 한다는 걸 보면서 '이제 정리하는 단계에 들어갔구나, 결국 질서있는 불출마나 퇴진을 꿈꾸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 대표가) 서울을 출마할 생각이 있다면, 직을 내려놓지 않으려는 의도가 보인다면, 지금은 울산을 자꾸 들락거리는 것은 정리 수순이라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2023-11-27 11:17:29]
이전글 北,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 발사 축하 행사 열어…..
다음글 윤석열 대통령, "독과점화된 대형 플랫폼의 폐해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