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인천공항, 태풍 카눈 북상 대비 공항시설 집중 사전 점검···24시간 상황반 가동  [2023-08-10 17:01:05]
 
  이학재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지난 9일 인천공항 배수갑문시설 현장을 방문해 태풍 ‘카눈’ 대비 대응상황을 직접 점검(사진=인천공항공사)
 항공기 이동지역 내 배수 시설·탑승교 결박시설 점검···관련기관간 공항 접근교통과 항공기 운항 현황 실시간 공유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인천국제공항은 제6호 태풍 '카눈' 북상에 대비하기 위해 공항시설에 대한 집중 점검에 나섰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8일 이학재 사장이 주재한 상황판단회의에서 항공기 소산계획과 수목, 교통표지판, 건물외장재 등 결속상태 점검계획, 체류객 발생시 대응계획 등을 점검했다.

 

이 사장은 다음날 9일 인천공항 현장을 찾아 배수갑문시설, 지하차도, 우수펌프장 등 태풍에 대비한 시설물 대비 상황도 점검했다고 인천공항공사는 10일 설명했다.

 

특히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1일부터 강풍 및 폭우에 대비해 항공기 이동지역 내 배수 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강풍 발생에 대비해 항공기와 탑승교 결박시설에 대한 사전 점검을 포함해 각종 항행안전시설 등의 점검을 완료했다.

 

또 공사는 신속한 태풍 대응을 위해 24시간 상황반을 운영 중이며 공항상주기관, 항공사 등 관련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공항 접근교통과 항공기 운항 현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접근교통 시설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공항 및 항공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속하게 안내할 방침이다.

 

이학재 공사 사장은 "태풍 '카눈' 대비 시설물 사전점검을 완료하고 24시간 상황반을 가동해 시설 등의 피해를 최소화 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2023-08-10 17:01:05]
이전글 인천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다음글 윤석열 대통령, "유엔사,70년이 지난 지금까지 한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