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가상자산 보유한 적 있다" 신고한 국회의원…무소속 김남국 의원 포함 총 11명  [2023-07-24 11:38:37]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국회 윤심위, 이번주 내 11명의 가상자산 거래 내역 공개 예정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국회의원 중 가상자산을 거래한 적 있다고 신고한 의원은 총 11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이하 '윤심위')에 따르면 '가상자산을 보유한 적 있다'고 신고한 국회의원은 김남국 무소속 의원을 포함해 모두 11명이다.

 

국민의힘에서는 권영세 통일부 장관과 김정재·유경준·이양수·이종성 의원 등 5명,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상희·김홍걸·전용기 의원 등 3명이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 국민의힘 출신의 황보승희 무소속 의원도 신고 명단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윤심위는 23일 여야 의원 11명 중 권 장관과 김홍걸 의원이 21대 국회 기간인 3년간 각각 400회 이상, 100회 이상 가상자산 거래를 한 것으로 파악했다.

 

윤심위는 "이번주 내에 11명의 가상자산 거래 내역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23-07-24 11:38:37]
이전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별재난지역에 통신·방송·전..
다음글 국가보훈부, 유엔군참전의 날·정전 70주년 기념식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