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내년 6월 멕시코 대통령 선거 여당 예비후보…BTS 초청 콘서트 공약 주목받아  [2023-07-10 17:48:55]
 
  BTS 멤버 사진 포스터 들고 선 멕시코 전 외교장관의 모습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전 외교부 장관…청년층 표심 잡기 위해 공약 내걸어

[시사투데이 전해원] 2024년 6월 멕시코 대통령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여당 예비후보가 방탄소년단(BTS)을 초청해 콘서트를 여는 것을 공약으로 내걸어 주목받고 있다.

 

9일(현지 시간) 멕시코 현지언론 밀레니오에 따르면 집권당 국가재건운동 소속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전 외교부 장관은 8일 중부 이달고주 악토판에서 열린 애니메이션 축제에 참석, 청년층 표심 잡기 위해 BTS 초청 콘서트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 자리에서 에브라르드 전 장관은 BTS 초청 시기를 묻는 참가자의 질문에 “2025년 멤버들이 군복무를 마치는 즉시, 아니면 2024년” 이라고 답했다.  

 

BTS 멤버의 사진을 이어붙인 포스터를 손에 든 에브라르드 전 장관은 이어 "우리가 그들을 (이곳에) 올 수 있게 하기를, 아니면 그들이 나를 초대하길 바란다"고 웃으며 말했다. 

 

에브라르드는 자신의 BTS 관련 언급이 담긴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게시하며 "어떻게 보세요? 그들을 꼭 오게 해야 하는 것 아닐까요?"라고 남겼다. 

 

외교부 장관을 지내다 대선 출사표를 던진 에브라르드는 멕시코의 몇 안 되는 '지한파'이자 K팝 팬이다. 지난해 한국과 멕시코 수교 60년을 맞아 방한했을 당시에도 BTS에 대해 언급한 바 있으며 지난 4월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블랙핑크 콘서트를 직접 관람하기도 했다.

 


[2023-07-10 17:48:55]
이전글 이종섭 장관, "한미동맹, 한미정상회담 계기로 도약..
다음글 北 김여정 '미군 EEZ 무단 침범 시 대응 담화'…美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