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윤석열 대통령, 5·18 기념식 참석..."광주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지켜낸 역사의 현장"  [2023-05-18 15:21:46]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오월어머니회 회원들과 함께 입장(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사진=뉴시스)
 
다운로드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힘차게 제창(사진=뉴시스).jpg
 '국민 통합' 메시지 강조 "오월의 정신 아래 우리는 모두 하나···우리를 하나로 묶는 구심체"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대한민국 정부는 5·18민주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자유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지켜낸 5·18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제43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거행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오늘 우리는 43년 전,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항거를 기억하고 민주 영령들을 기리기 위해 이 자리에 함께 섰다"며 "민주 영령들의 희생과 용기에 깊은 경의를 표하며 명복을 빕니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오랜 세월 그날의 아픔을 가슴에 묻고 계신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어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는 저절로 얻어진 것이 아니라 수많은 분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지켜낸 것"이라며 "광주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지켜낸 역사의 현장이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이고, 우리가 반드시 계승해야 할 소중한 자산"이라며 "우리를 하나로 묶는 구심체"라고 언급해 '국민 통합' 메시지를 강조했다.

 

특히 "오월의 정신을 잊지 않고 계승한다면 우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과 도전에 당당히 맞서 싸워야 하고 그런 실천적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했다.

 

또 "민주주의의 위기를 초래하는 안팎의 도전에 맞서 투쟁하지 않는다면 오월의 정신을 말하기 부끄러울 것"이라고 명확한 어조로 언급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월의 정신은 자유와 창의, 그리고 혁신을 통해 광주와 호남의 산업적 성취와 경제 발전에 의해 승화되고 완성된다"며 "광주와 호남이 자유와 혁신을 바탕으로 AI(인공지능)와 첨단 과학 기술의 고도화를 이뤄내고 이러한 성취를 미래세대에게 계승시킬 수 있도록 대통령으로서 제대로 뒷받침하겠다"고 다짐했다.

 

윤 대통령은 "사랑하는 남편, 자식, 형제를 잃은 한을 가슴에 안고서도 오월의 정신이 빛을 잃지 않도록 일생을 바치신 분들이다.애통한 세월을 감히 헤아릴 수 없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가시는 분들의 용기에 다시 한번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우리는 모두 오월의 정신으로 위협과 도전에 직면한 우리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실천하며 창의와 혁신의 정신으로 산업의 고도화와 경제의 번영을 이루어 내야 한다"며 "그것이 오월의 정신을 구현하는 길"이라고 언급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끝으로 "오월의 정신으로 우리는 모두 하나가 되었으며,오월의 정신 아래 우리는 모두 하나"라면서 민주 영령들의 안식을 기원했다. 

 

한편 이날 제43주년 5·18 민주화운동 '오월정신, 국민과 함께'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는 김진표 국회의장 등 3부 요인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중앙부처 장관들, 대통령실에서는 이관섭 국정기획수석 등 6명의 수석이 참석했으며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윤재옥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당 지도부, 국민의힘 원외 당협위원장 60여 명 등 여권 인사들이 총출동과 함께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재명 대표·박광온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여·야 국회의원 170여 명이 자리했고 5·18민주유공자 및 유족, 정부 주요인사, 학생, 시민 등 총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여는 영상, 경과보고, 헌정공연,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약 45분간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보수정부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2년 연속 기념식에 참석했으며, 지난해에 이어 '임을 위한 행진곡'도 제창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광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과  민주묘지 묘역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가족들이 묻혀있는 묘지를 찾아 온 유가족들이 도시락도 드시고 쉬실 수 있도록 (묘역 입구의) 민주관 쉼터를 확장해 공간을 확보해 드리도록 하라"고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에게 지시했다.

 


[2023-05-18 15:21:46]
이전글 윤석열 대통령,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워..
다음글 이종섭 국방장관,국제 해양·항공 전시회 참석차 말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