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윤석열 대통령, "우리 헌법 정신에 위배되는 기득권의 고용세습 확실히 뿌리 뽑을 것"  [2023-05-01 14:36:03]
 
  윤석열 대통령(사진=뉴시스)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게 노동 유연화···노동시장의 이중 구조를 타파할 것···모든 국민이 자유롭게 일할 권리 보장"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일 '133번째 근로자의 날'을 맞아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 헌법은 노동의 존엄성을 인정하고 모든 국민에게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권리를 규정하고 있다"며 "소수만이 기득권을 누린다면 그것은 자유가 아니라 특권이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모든 근로자가 자유롭게 일하고 공정하게 보상받을 수 있어야 한다"며 "정부는 노동의 가치가 진정으로 존중받는 선진형 노사관계로 가기 위해 노동 약자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특히 "이를 위해서 정부뿐 아니라 근로자, 사용자, 사업주가 모두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진정한 노동 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노사법치주의를 확립하고, 우리 헌법 정신에 위배되는 기득권의 고용세습은 확실히 뿌리 뽑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끝으로 "더 많은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게 노동을 유연화하고 노동시장의 이중 구조를 타파할 것"이라며 "우리 근로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노동 현장의 안전을 철저히 보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2023-05-01 14:36:03]
이전글 대통령실 초청 전국유소년야구대회,내달 1일 120년 만..
다음글 한일 '셔틀외교' 12년만에 본격 가동...윤석열-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