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이종섭 장관,방산업체 CEO 간담회 참석...유럽지역 K-방산 수출 중점지원 전략 논의  [2023-04-17 18:23:48]
 
  이종섭 국방부장관이 17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열린 방산업체 CEO 간담회 참석(사진=국방부)
 국방부, "방산수출 확대하는 마중물 역할에 최선"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주관하는 제9회 '방산업체 CEO 간담회'를 17일 육군회관에서 개최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이번 간담회는 방산업체의 현장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정례적으로 개최해오고 있는 것으로, 방산분야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협회, 국방부·방사청 정부기관 등 3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특히 이번 간담회부터는 방산수출 확대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방산수출 권역별로 지역을 구체화해 진행했다. 특히 유럽지역 방산수출 관련업체들이 참석해 의견을 전달하고, 국방부의 유럽지역 방산수출 중점지원 전략을 공유했다.

 

방산업체에서는 유럽지역 수출 확대를 위한 ▲주요 수출 대상국과 G2G 협력 강화 ▲정책금융 지원 확대 ▲방산 중소기업 지원 강화 ▲방산수출 승인 절차 간소화 등을 제안했다.

 

국방부는 "유럽지역 방산수출 중점지원 전략을 발표하고, 현재 추진되는 방산수출 지원제도를 설명했다"며 방산기업이 원활한 수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업체 제안사항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종섭 장관은 "국방부는 여기 계신 모든 분들과 함께 올해 방산수출 200억 달러를 달성할 수 있도록 원팀(One Team)을 넘어 드림팀(Dream Team)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부는 방산수출 성과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특히, 지역별 방산수출 지원전략 수립, 관련 부처와 협업해 패키지 사업 마련, 전략적인 현지 홍보 추진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며 "K-방산의 세계진출을 지원하고, 새로운 수요 발굴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유진 한국방위사업진흥회장은 방산업체를 대표해 "정부가 방위산업을 새 성장동력으로 삼고, 지원을 강화하는 것을 환영한다"며 "글로벌 방산선진국들과 치열한 경쟁 환경하에서 우리나라의 방위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방산업계가 원팀이 돼 현안을 논의하는 것은 방산수출을 위한 중요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앞으로도 방산업체들과의 소통 강화로 기업의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청취하고, 방산수출을 확대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2023-04-17 18:23:48]
이전글 한미통합국방협의체(KIDD) 회의..."한미동맹, 대한민..
다음글 한일 '2+2 안보대화'5년만에 재개..."동북아 안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