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윤석열 대통령, "정부, 4·3 희생자·유가족 명예 회복 위해 최선···제주,자연·첨단의 기술 공존하는 대한민국의 보석 같은 곳으로 탈바꿈"  [2023-04-03 11:22:21]
 
  한덕수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제주시 명림로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5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윤석열 대통령의 추념사 대독
 
  3일 오전 제주시 명림로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5주년 4·3 희생자 추념식
 
다운로드 : 윤석열 대통령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75주년 추모화환.jpg
 희생자·유가족 예우하는 길, 자유·인권 꽃피는 대한민국 만들고 이곳 제주가 보편적 가치 자유민주주의 정신 바탕으로 더 큰 번영 이루는 것"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일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국가"라면서 "무고한 4·3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그 유가족들의 아픔을 국민과 함께 어루만지는 일은 자유와 인권을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당연한 의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제주도에서 거행된'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대독한 추념사를 통해 "정부는 4·3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생존 희생자들의 고통과 아픔을 잊지 않고 보듬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어 "희생자와 유가족을 진정으로 예우하는 길은 자유와 인권이 꽃피는 대한민국을 만들고 이곳 제주가 보편적 가치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바탕으로 더 큰 번영을 이루는 것"이라면서 "그 책임이 저와 정부, 그리고 우리 국민에게 있다"고 했다.

 

특히 "저는 제주를 자연·문화·그리고 역사와 함께 하는 격조 있는 문화 관광 지역, 청정의 자연과 첨단의 기술이 공존하는 대한민국의 보석 같은 곳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약속드렸다"고 부연했다.

 

또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인들이 견문을 넓힐 수 있는 품격 있는 문화 관광 지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울러 "지금은 콘텐츠 시대"라며 "IT 기업과 반도체 설계기업 등 최고 수준의 디지털 기업이 제주에서 활약하고, 세계의 인재들이 제주로 모여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무고한 4.3 희생자들의 넋을 국민과 함께 따뜻하게 보듬겠다는 저의 약속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여러분께서 소중히 지켜온 자유와 인권의 가치를 승화시켜 새로운 제주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끝으로 "희생자들의 안식을 기원하며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2023-04-03 11:22:21]
이전글 국방부-포항 수성사격장 반대대책위원회, 수성사격장 ..
다음글 윤석열 대통령, "양곡관리법, 농업인과 농촌 발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