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방위사업청, "무기체계 도입기간 단축한다···신속시범획득사업·신속연구개발사업 통합공모 실시"  [2023-02-06 16:29:49]
 
  (자료제공=방위사업청)
  "민간업체의 중복신청 등 문제 해소 전망"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방위사업청은 6일 기존의 무기체계 도입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기 위해 신속시범획득사업과 신속연구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통합공모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신속시범획득사업은 신기술이 적용된 민간의 제품을 6개월 이내 도입, 군에서 시범운용하여 군사적 활용성을 확인하는 사업이며 신속연구개발사업은 신기술 등을 적용하여 시제품을 2년 이내 신속히 연구개발, 군에서 시범운용하여 군사적 활용성을 확인하는 사업이다.

 

방사청은 이번 통합공모를 위해 신속시범획득사업 업무관리 지침과 신속연구개발사업 업무관리지침으로 분리되어있는 두개의 지침을 지난달 3일 부로 통합했다.

 

특히 "개정된 지침에 따라 방위사업청은 신속시범사업의 통합공모를 통해 과제를 접수한 후, 사업 기간 및 성격에 맞춰 신속시범획득사업 또는 신속연구개발사업으로 분류해 대상사업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신속시범획득사업으로 선정된 사업의 경우 기존과 동일한 절차로 방위사업청에서 사업을 관리하고 신속연구개발사업의 경우 국방과학연구소 부설기관(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에서 사업을 관리할 계획이다.

 

이번 지침 개정으로 두 사업의 공모절차가 통합됨에 따라 그동안 발생했던 공모주최, 이원화로 인해 발생된 참여업체들의 과제 중복신청 등의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전망된다.

 

통합공모는 오는 28일까지 방위사업청 누리집을 통해 진행되며, 공모를 통해 선정된 사업은 올해 전반기 내 계약·협약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엄동환 방위사업청장은 "그동안 신속시범사업은 우리 군에 첨단제품을 빠르게 전달하는 동시에 기술력 있는 민간기업의 국방시장 진입을 촉진시켜 방위산업의 저변을 넓히는 제도로 자리 잡았다"며 "앞으로도 민간 업체가 국방 분야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기술력 있는 업체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2023-02-06 16:29:49]
이전글 윤석열 대통령, 나토 사무총장 접견..."북핵 문제 등..
다음글 전영희 평화외교기획단장, 美 대북특별부대표와 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