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방사청, "2028년까지 약 1900억원 투자해 3축 체계 핵심전력인 KF-21 탑재 '장거리 공대지 유도탄' 체계개발 나서"  [2022-12-12 16:12:10]
 
  KF-21용 장거리 공대지 유도탄(사진=방사청)
 "국내기술로 최초 개발하는 KF-21 전투기의 수출경쟁력 상승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방위사업청은 오는 2028년까지 약 1900억원을 투자해 KF-21 전투기에 탑재할 장거리 공대지 유도탄 체계개발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공중 발사 유도탄은 지상 해상 발사 유도탄과 달리 그간 국내에선 항공기 유도탄과는 달리 공중발사 유도탄은 항공기 안전 장착 및 분리 기술이 부족하여 미개척 분야로 남아있었으나 2019~21년 진행된 장거리 공대지 유도탄 탐색개발을 통해 해당 기술 개발 확보에 성공했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특히 이번에 국내 기술로 개발하는 '장거리 공대지 유도탄'은 수백㎞ 떨어진 적의 핵심표적을 정밀 공격할 수 있는 KF-21의 핵심 무장이자 국내기술로 개발되는 최초의 공중 발사 유도탄이다.

 

또 장거리공대지유도탄 체계개발은 국방과학연구소(ADD) 주관으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체계개발 과정에서 시제품 제작은 LIG넥스원, 한화방산, 한화에어로 스페이스, 한국항공 등 최근 K-방산을 주도하고 있는 방산업체들이 대거 참여한다.

 

아울러 방사청은 장거리공대지유도탄 개발이 완료되면 장거리공대지유도탄의 수출가능성·다양한 항공유도무기 개발 촉진 등의 효과뿐만 아니라 국내기술로 최초 개발하는 KF-21 전투기의 수출경쟁력 상승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박민규 방사청 유도무기사업부장은 "'3축 체계'의 핵심전력인 장거리 공대지 유도탄을 정해진 기간 내에 성공적으로 개발해 첨단 항공전력 건설과 방산수출이란 선순환 구조 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22-12-12 16:12:10]
이전글 한덕수 국무총리, 화물연대 파업13일째..."국민의 삶..
다음글 윤석열 대통령,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 미룰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