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윤석열 대통령-기시다 총리 회담..."北 탄도미사일 발사,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응·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협력"  [2022-11-13 23:33:13]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포토타임(사진=뉴시스)
 강제징용 배상 등 현안, "외교 당국 간 활발한 소통 이루어지고 있음 평가···조속한 해결 위해 계속 협의"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캄보디아 프놈펜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가졌다. 지난 9월 한·일 정상이 미국 뉴욕에서 '약식회담'을 한 이후 약 2개월 만에 얼굴을 맞댔다.

 

회담 시작에 앞서 기시다 총리는 이태원 사고와 관련 유가족과 한국 국민에 대한 애도의 뜻을 전했다. 윤 대통령도 2명의 일본인 희생자에 대해 조의를 표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최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하고 중대한 도발 행위"라며 강력 규탄했다. 

 

특히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대응과 관련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응과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를 위해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일본 총리에게 지난 11일 발표한 '자유, 평화, 번영의 인도·태평양 전략'을 설명했다. 

 

기시다 총리도 윤석열 대통령에게 일본이 내년 봄까지 새로운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상호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 환영을 표하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추구하기 위해 연대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양국 간 현안과 관련해 외교 당국 간에 활발한 소통이 이루어지고 있음을 평가하고, 조속한 해결을 위해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혀 한일관계 복원을 위한 최대 걸림돌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앞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시기에 한·일정책협의단을 통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에 친서를 보내는 등 한·일 관계 개선을 주요 외교 과제로 추진해 왔다.

 

한편 지난 7월 박진 외교부 장관은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상은 일본 도쿄(東京)에서 만나 "강제징용 판결 관련 현금화가 이뤄지기 전에 바람직한 해결 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일본 외무성도 보도자료를 통해 한·일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선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피해자 지칭 표현)' 문제를 비롯한 현안 해결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최근 양국 인적교류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음을 환영하고, 양국 국민간 인적 교류 확대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다"고 했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앞으로 정상간 소통을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2022-11-13 23:33:13]
이전글 한미일 정상, "안보 영역 및 그 외 영역서 긴밀한 3..
다음글 한덕수 국무총리, 18~19일 방콕서 열리는 APEC 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