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한덕수 총리, "이태원 사고, 철저한 수사 통해 진상규명···국민께 그 과정 한 점 의혹없이 투명하게···누구든 엄중하게 책임 물을 것"  [2022-11-10 14:17:39]
 
  이태원사고 중대본회의(사진=국무총리실)
 "유가족 지원 위한 '원스톱 통합지원센터' 오늘부터 본격 운영"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10일 "내일이면 외국인 두 분의 운구를 제외한 모든 장례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는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이후 즉각 중대본을 가동하는 등 신속한 사고수습에 총력을 다해 왔으며, 앞으로도 유가족 지원과 다치신 분들의 빠른 쾌유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다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중대본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그 일환으로 유가족 지원을 위한 '원스톱 통합지원센터'가 오늘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국민께 알렸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어 "이곳을 통해 유가족분들과 다치신 분들의 지원을 체계적으로 이행하고 점검해 나가겠다"며 "통합지원센터에서는 도움이 필요한 부분을 원스톱으로 당일 처리하는 것을 원칙으로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이와 함께 센터 인근에 마음안심버스를 배치하여 심리상담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라면서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에게 적시에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특히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상규명이 이루어지도록 하고, 국민 여러분께 그 과정을 한 점 의혹없이 투명하게 하겠다"고 언급해 그 결과에 따라 책임있는 사람에게는 누구든 그 책임을 엄중하게 묻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제도개선 방안도 조속히 마련하겠다”며 “각 세부과제별로 관계부처와 전문가가 참여한 TF가 가동 중"이라며 "범정부 재난안전 관리체계, 경찰 대혁신, 다중 밀집 인파사고 예방 안전관리 대책 등 관련 대책을 다음 달까지 마련해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설명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끝으로 "다시는 이러한 참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관련 대책을 철저히 마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2022-11-10 14:17:39]
이전글 김영삼재단 김현철 이사장, "현시점에서 좌우대립 심..
다음글 한미일 정상, "안보 영역 및 그 외 영역서 긴밀한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