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day board > hot issue
 
양육비 안 주고 버틴 268명..출국금지 등 제재조치  [2024-04-18 12:13:56]
 
  여성가족부
 

 

[시사투데이 김애영 기자] 양육비를 주지 않는 배우자 268명이 출국금지, 운전면허 정지, 명단공개 조치를 받는다.   

 

여성가족부는 제34차, 제35차 양육비이행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양육비 채무 불이행자 제재조치 대상자를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제재조치 유형별로는 출국금지 178명, 운전면허 정지 79명, 명단공개 11명이다.

 

2021년 7월 제재조치 시행 이후 지난해 연말까지 제재조치 심의 대상 인원(중복 제외)은 544명으로 이 중 142명이 양육비 채무액 전부 또는 일부를 지급하는 등 양육비 이행에 효과를 내고 있다.

 

올해 9월 27일부터는 감치명령 없이도 양육비 채무 불이행자에 대한 제재조치가 가능해져 통상 2~4년 정도 소요되는 제재조치 결정 기간이 6개월~1년가량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영숙 여성가족부 차관은 "올해 9월부터 개정되는 양육비이행법에 따라 감치명령 없이도 제재조치가 가능하게 되어 양육비 채무 불이행자에 대한 제재조치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 


[2024-04-18 12:13:56]
이전글 범죄피해자 일상회복 지원..민관 업무협약 체결
다음글 정부, 의료개혁 사회적 논의..'특별위원회' 발족